UPDATED. 2024-02-29 10:25 (목)
매쉬업엔젤스, 젠아∙하피챗에 투자∙∙∙AI 기술 스타트업에 본격 투자
매쉬업엔젤스, 젠아∙하피챗에 투자∙∙∙AI 기술 스타트업에 본격 투자
  • 이용준 기자
  • 승인 2023.12.04 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젠아, 아시아 언어 특화 AI 기반 CS 솔루션 개발
하피챗, 팬덤 기반 AI 컴패니언 서비스 제공
(사진=)
사진=매쉬업엔젤스

[한국M&A경제] 초기 스타트업 전문 투자사 매쉬업엔젤스(대표 파트너 이택경)가 인공지능(AI) 스타트업 두 곳에 신규 투자를 진행했다고 4일 밝혔다. 투자 대상이 된 스타트업은 아시아 언어 특화 AI 기반 고객 서비스(CS) 솔루션 개발사 ‘젠아’와 팬덤 기반 AI 컴패니언 서비스 ‘하피챗’이다.

젠아(대표 조은서)는 스탠퍼드 대학의 석∙박사 출신으로 허깅페이스 리서치 엔지니어로 일하는 등 AI 산업에서 10년 이상의 경력을 쌓은 조은서 대표를 주축으로 데이터 기술 역량을 갖춘 팀원으로 구성됐다. 젠아는 기존 AI 고객관계관리(CRM) 솔루션 중 아시아 언어 및 문화가 잘 반영된 고객 서비스가 부재하다는 것에 착안해 아시아 언어에 특화된 고객서비스(CS) AI 솔루션 ‘까보’를 개발 중이다.

까보는 상담원이 고객 문의 응대 중 반복되는 부분을 빠르고 효율적으로 해결할 수 있도록 추천 답변 등을 제안한다. 취소, 환불 등 고객의 간단한 요청은 자동으로 해결해준다. 정해진 시나리오 기준으로 답변하는 기존 AI 챗봇과는 다르게 자동화에 중점을 둔 고객상담 솔루션을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젠아 조은서 대표는 “까보는 오는 1월에 정식 출시할 예정”이라며 “국내뿐만 아니라 일본,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등 아시아 시장으로도 빠르게 진출하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고 밝혔다.

하피챗(대표 유제준)은 대규모언어모델(LLM)을 활용해 AI 캐릭터와 자유롭게 대화할 수 있는 온라인 플랫폼이다. 사용자는 하피챗을 통해 가상의 캐릭터인 AI 컴패니언(AI Companion)을 직접 생성하고 소통할 수 있으며, 다른 유저가 생성한 캐릭터와도 대화할 수 있다. 특히 성격, 외모 등 AI 캐릭터의 페르소나를 사용자가 직접 설정 가능한 것이 차별점이다. 최근 서비스 출시 후 37만 명의 가입 유저를 빠르게 확보했다. 그 중 65%는 미국을 비롯한 영미권 유저로, 유저 1인당 평균 체류 시간은 35분에 달한다. 

하피챗은 AI 컴패니언 서비스 개발에 특화된 팀으로 구성됐다. 유제준 대표는 카네기멜론대학에서 정보시스템과(Information Systems)를 전공했다. 딜로이트, EY 등 컨설팅 펌에서 커리어를 시작해 아디다스, 크래프톤에서 신사업을 리딩하는 등 다양한 경험을 쌓았다. 정민기 최고기술경영자(CTO)는 카이스트 학사, 서울대 석사 과정에서 AI 연구를 진행한 뒤 뷰노에서 AI 리서치, 크래프톤에서 MLOps 개발을 담당한 바 있다. 

하피챗 유제준 대표는 “이번 투자 유치를 통해 다양한 AI 기술을 적용해 전 세계 팬덤 문화 중심에 있는 플랫폼으로 성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매쉬업엔젤스 이택경 대표 파트너는 “생성형 AI 등장과 함께 기존 산업을 혁신하는 AI 서비스들이 빠르게 등장하고 있다"며 “뛰어난 AI 분야 인재들이 매쉬업엔젤스라는 플랫폼을 통해 글로벌 시장을 선도할 게임 체인저가 되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매쉬업엔젤스는 2013년에 설립된 정보기술(IT) 분야에 특화된 초기 스타트업 전문 투자사다. 현재 팁스(TIPS) 운영사로 ▲버킷플레이스 ▲넛지헬스케어 ▲스캐터랩 ▲핀다 ▲시프티 ▲마이리얼트립 등 160여 개의 스타트업에 초기 투자를 진행했다. 지난해 투자한 기업 중 94% 기업에 최초 투자를 진행했으며, 피투자사의 후속 투자 유치율은 83%에 달하는 등 투자 기업의 성장을 밀착 지원하고 있다. 

[한국M&A경제=이용준 기자] news@kmna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