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2-29 10:25 (목)
매쉬업엔젤스, ‘매쉬업벤처스’로 사명 변경∙∙∙AI∙SaaS 분야 집중 투자 계획
매쉬업엔젤스, ‘매쉬업벤처스’로 사명 변경∙∙∙AI∙SaaS 분야 집중 투자 계획
  • 이용준 기자
  • 승인 2024.02.06 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트업 투자 생태계 변화에 맞춰 투자 규모 확대
글로벌 기술 스타트업 출신 파트너 영입
‘매쉬업 가치 성장 프로그램’ 강화 계획
(사진=)

[한국M&A경제] 초기 스타트업 전문 투자사 매쉬업엔젤스(대표 이택경)가 ‘매쉬업벤처스’로 사명을 변경한다고 6일 밝혔다. 

스타트업 투자 생태계 변화에 발맞춰 투자 규모를 확대하고, 기술 스타트업 창업자 출신 파트너들을 중심으로 인공지능(AI)∙서비스형 소프트웨어(SaaS) 분야에 집중 투자할 계획이다. 

매쉬업벤처스는 위축된 투자 시장에도 불구하고 지난해 275억 원 규모의 신규 ‘매쉬업엔젤스 가치성장벤처투자조합’ 펀드를 결성했다. 이번 펀드 결성을 통해 투자 저변을 확대할 예정이다. 투자 규모를 기존 3억 원에서 최대 5억 원까지 증액했으며, 투자 혹한기 초기 스타트업 성장의 마중물 역할을 위해 후속 투자도 적극 참여할 계획이다. 

투자 역량 확대와 전문성 강화를 위해 글로벌 기술 스타트업 출신의 파트너도 대거 영입했다. 신규 영입 파트너는 박은우 전 니어스랩 CSO, 브라이언 유 전 몰로코 COO, 이승국 전 퍼블리 CPO다. 이들은 AI∙SaaS 분야 스타트업에 집중적인 검토와 포트폴리오사의 글로벌 진출을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현재 매쉬업벤처스의 파트너는 전원 스타트업 출신으로 창업자 입장에서 전문적인 조력이 가능할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아울러 포트폴리오사 성장 지원 프로그램인 ‘매쉬업 가치 성장 프로그램’도 더욱 강화할 계획이다. 매쉬업벤처스의 핵심 역량 중 하나인 피투자사 지원을 강화하며, 파트너 외 스타트업 업계의 공신력 있는 네트워크를 통해 포트폴리오사의 빠른 성장과 스케일업 전략에 적극 도움을 줄 예정이다. 

매쉬업벤처스 이택경 대표 파트너는 “이번 사명 변경은 10년 이상의 초기 투자 노하우를 기반으로 AI 시대에 걸맞은 투자사로 변화하기 위한 첫 걸음”이라며 “매쉬업의 ‘파운더 퍼스트’ 철학을 유지하면서, 창업자들을 위한 프로페셔널 파트너로 거듭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매쉬업벤처스는 2013년에 설립된 인터넷∙소프트웨어 분야에 특화된 초기 스타트업 전문 투자사다. 현재 팁스(TIPS) 및 딥테크 TIPS 운영사로 버킷플레이스(오늘의집), 넛지헬스케어(캐시워크), 핀다, 마이리얼트립, 시프티, 라이언로켓, 페어리 등 160개 이상의 스타트업에 초기 투자를 진행했다. 

[한국M&A경제=이용준 기자] news@kmna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