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2-29 10:25 (목)
모비에이션, 500글로벌로부터 프리 A 투자 유치∙∙∙도심항공 플랫폼 개발
모비에이션, 500글로벌로부터 프리 A 투자 유치∙∙∙도심항공 플랫폼 개발
  • 이용준 기자
  • 승인 2023.11.29 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버티스톱 개념의 헬리패드 최초 확보
강남권과 인천공항 오갈 수 있는 도심항공교통 서비스 토대 마련
강남-인천공항 왕복 셔틀 운항 서비스 ‘본루틴’ 공개 예정
(사진=)
사진=모비에이션

[한국M&A경제] 도심항공교통 서비스 플랫폼 운영사 모비에이션(대표 신민)이 500글로벌로부터 프리 A 투자를 유치했다고 29일 밝혔다. 

모비에이션은 모건스탠리 뉴욕 본사 출신의 신민 대표가 2021년 11월 설립한 회사다. 지난 2년간 도심항공 플랫폼을 개발해 운항 서비스 구현을 위한 국내 인프라를 조성했다. 

전 세계적으로 전기수직이착륙기체(eVTOL)의 상용화 이전 단계로 헬리콥터를 이용한 운항 서비스를 운영하는 것이 하나의 추세로 자리 잡고 있다. 국내에서는 모비에이션이 선발주자로서 노선과 도심항공교통 이착륙장 인프라 중 가장 작은 규모인 버티스톱 개념의 헬리패드를 최초 확보했다. 지난 3월부터 잠실 한강공원에 위치한 잠실 헬기장 운영 관리를 시작했다. 또 인천공항공사와 업무협약을 맺어 제1터미널 근처에 버티포트 라운지 운영권을 획득했다. 이로써 강남권과 인천공항을 오갈 수 있는 도심항공교통 서비스의 토대가 마련됐다. 

모비에이션은 지난 9월에는 삼성동 한국도심공항 2층에 서비스 이용 고객들이 탑승 전 휴식을 취할 수 있는 공간인 ‘본라운지’를 오픈했다. 프라이빗 고객의 운항 니즈에 맞춰 운행하는 ‘본에어’ 서비스 운영에 이어, 2024년 1분기에는 강남과 인천공항을 왕복하는 ‘본루틴’ 셔틀 운항 서비스를 공개할 예정이다. 

미국 실리콘밸리에 본사를 둔 글로벌 벤처캐피탈(VC)인 500글로벌은 향후 도심항공교통 시장의 성장 가능성과 모비에이션의 탄탄한 인프라를 알아보고 투자를 결정했다. 500글로벌은 실리콘밸리에 본사를 두고 한국을 포함한 미주, 아시아, 중동, 유럽 등에 위치한 27개 이상의 지역 펀드를 통해 활발한 투자를 하고 있는 글로벌 VC다. 50개 이상의 유니콘 기업과 150개 이상의 예비 유니콘 기업을 배출한 것으로 명성이 높다. 

500글로벌 김경민 파트너는 “국내의 어반 모빌리티 영역은 아직 개척되지 않아 향후 성장 가능성이 매우 높다”며 “도심항공 교통수단이 발전하기 위해서는 교통 데이터 수집 및 내비게이션 등의 인프라 구축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도심항공 분야에서 실질적으로 인프라를 구축해 운영 노하우를 가진 업체가 없다”며 “모비에이션으로부터 해당 분야 최초의 플레이어로서 모빌리티 분야의 카테고리 리더로 성장할 가능성을 포착했다”고 전했다. 

모비에이션 신민 대표는 “전 세계 네트워크를 가진 500글로벌의 이번 투자를 통해 국내 시장을 넘어 아시아와 중동 시장까지 확장해 나아갈 계획”이라며 “투자와 더불어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한 전략적인 협업 전략을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국M&A경제=이용준 기자] news@kmna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