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12 10:27 (금)
SK에코플랜트, 포스코인터내셔널과 ‘협력’∙∙∙유럽 플라스틱 재활용 시장 선점 나선다
SK에코플랜트, 포스코인터내셔널과 ‘협력’∙∙∙유럽 플라스틱 재활용 시장 선점 나선다
  • 박진우 기자
  • 승인 2023.09.06 1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에코플랜트-포스코인터, ‘재생 플라스틱 수출 마케팅 협력 MOU’ 체결
자회사 DY폴리머가 생산한 ‘재생 페트칩’ 유럽 수출 전량을 포스코인터에 독점 공급
재생 페트칩 등 고품질∙고부가가치 폐플라스틱 재활용 원료의 유럽 판로 개척
유럽 플라스틱 재활용 시장 선점 기대
(사진=)
SK에코플랜트는 포스코인터내셔널과 재생 플라스틱 수출 마케팅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왼쪽부터)이성수 포스코인터내셔널 바이오소재사업실장과 권지훈 SK에코플랜트 국내에코BU 대표가 협약서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사진=SK에코플랜트)

[한국M&A경제] 환경∙에너지 기업 SK에코플랜트가 글로벌 친환경 종합사업기업 포스코인터내셔널과 전방위 협력을 통해 유럽 지역 플라스틱 재활용 시장 선점에 나선다. 

SK에코플랜트는 지난 5일 서울 종로구 SK에코플랜트 본사에서 포스코인터내셔널과 재생 플라스틱 수출 마케팅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권지훈 SK에코플랜트 국내에코BU 대표, 이성수 포스코인터내셔널 바이오소재사업실장 등 양사 관계자가 참석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양사는 재생 페트칩(r-PET Chip) 등 고품질∙고부가가치 폐플라스틱 재활용 원료의 유럽 지역 판로 개척에 적극 협력한다. 향후 SK에코플랜트가 국내에서 재생 플라스틱 제품 종류 및 생산량을 확대해 해외 수출을 추진하는 경우 글로벌 판로 개척에도 협력하기로 합의했다. 

특히 SK에코플랜트는 자회사인 DY폴리머에서 생산해 유럽으로 수출하는 재생 페트칩을 포스코인터내셔널에 독점 공급하고, 포스코인터내셔널 역시 유럽 지역 고객사에 공급하는 재생 페트칩은 DY폴리머로부터 독점 공급받기로 했다. 재생 페트칩은 재생페트 및 섬유 등을 만들 수 있는 고품질∙고부가가치의 폐플라스틱 재활용 원료로, 폐플라스틱 조각을 고온에 녹인 뒤 뽑아낸 균일한 크기의 작은 알갱이를 말한다. 

SK에코플랜트는 자회사인 DY폴리머, DY인더스 등을 통해 폐페트 재활용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이 중 경북 고령군에 위치한 DY폴리머는 폐페트병을 활용한 재생원료인 재생 페트칩을 생산해 유럽 등에 수출하고 있다. 국내 기업으로는 유일하게 유럽식품안전청(EFSA) 인증을 받는 등 국내외에서 우수한 기술과 품질을 인정받고 있다. 

양사는 이번 협약으로 재생 페트칩 등 재생 플라스틱 원료 및 제품의 유럽 시장 본격 확대를 위한 협력체계를 구축했고, 이를 통해 유럽 플라스틱 재활용 시장 선점을 위한 유리한 고지에 설 수 있게 됐다. 

SK에코플랜트는 이번 협약을 계기로 국내∙외 플라스틱 재활용 사업을 본격화하며 사업 규모를 확장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국내∙외 재생페트 의무사용 시행에 따른 시장 개화에 대비한 설비 투자, 디지털 전환, 시설 현대화 등을 선제적으로 추진한다. 또 고품질 재생원료의 경쟁력을 좌우하는 불순물 제거나 균일한 소재 생산을 위해 별도 설비도 갖출 계획이다. 

권지훈 SK에코플랜트 국내에코BU 대표는 “SK에코플랜트는 자회사 공장 증설로 재생 페트 생산량을 확대하고 플라스틱 재활용 제품군 확장 및 동남아로의 지역 확장 등을 계획 중”이라며 “이번 협약으로 양사는 유럽 및 글로벌 시장으로의 재생 플라스틱 공급을 확대함으로써 시장 내 선도적 입지를 더욱 공고히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한국M&A경제=박진우 기자] pjw@kmna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