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5-27 09:55 (월)
카카오, ‘AI 얼라이언스’ 가입∙∙∙안전∙책임감 있는 AI 개발 집중
카카오, ‘AI 얼라이언스’ 가입∙∙∙안전∙책임감 있는 AI 개발 집중
  • 구나연 기자
  • 승인 2024.04.12 0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벌 AI 개방형 혁신 및 오픈 사이언스 지원∙∙∙국내 기업 최초 가입
글로벌 표준 수립에 목소리 낼 계획
사진=카카오
사진=카카오

[한국M&A경제] 카카오가 글로벌 스탠다드에 부합하는 안전하고 책임감 있는 인공지능(AI) 개발을 위해 속도를 더한다. 

카카오(대표 정신아)는 AI 연구 개발 지원을 위한 글로벌 오픈 소스 커뮤니티 ‘AI 얼라이언스’(AI Alliance)에 가입했다고 12일 밝혔다. 국내 기업 중 최초 가입이다. 

AI 얼라이언스는 IBM, 메타(Meta), 인텔(Intel) 등을 비롯해 산업계, 스타트업, 학계, 연구기관, 정부를 아우르는 선도적인 조직이 함께 글로벌 AI 분야의 개방형 혁신과 오픈 사이언스를 지원하기 위한 단체다. 지난해 12월 출범했다. 

단체는 AI 기술 환경 전반에서 개방형 혁신을 지원하고 AI 생태계를 확장하기 위한 협력을 도모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특히 AI의 안전과 보안, 신뢰를 개선하며 전 세계 사람과 사회에 대한 혜택을 극대화하는 데 중점을 두고 다양한 프로젝트와 활동을 이어갈 계획이다. 

AI 교육, 연구, 개발 및 배포, 거버넌스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는 광범위한 조직으로 구성돼 있으며 단체에는 카카오를 비롯해 100여 곳이 가입돼 있다. 

이번 AI 얼라이언스 가입을 통해 카카오는 국내 AI 표준이 글로벌 표준에 발맞출 수 있도록 노력하고 AI 교육, 안전, 정책, 기술연구 등에 있어 글로벌 표준 수립에 한국의 기준이 반영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목소리를 낼 예정이다. 이를 위해 최근 신설된 CAIO 조직 주도로 책임감 있는 AI 이니셔티브의 추진을 체계적으로 도모할 계획이다. 

카카오는 기술로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노력을 지속적으로 이행해온 바 있다. 2018년 알고리즘 윤리헌장을 발표하며 국내 기업 중 처음으로 알고리즘 윤리 규범을 마련했다. 2022년 7월에는 업계 최초로 ‘기술윤리 위원회’를 출범하고 계열사 전반의 기술윤리 점검을 비롯해 기술을 사회와 함께 발전시켜 나가는 방안을 지속 연구해왔다. 지난해 말에는 위원회의 다양한 행보를 담은 ‘2023 카카오 공동체 기술윤리 보고서’를 발간하기도 했다. 

이밖에도 국제 인권 규범 및 국내외 인권경영 정책 등을 분석하고 이를 바탕으로 카카오 공동체의 인권친화적 경영활동을 위한 방향성을 제시하는 조직인 ‘인권과 기술윤리팀’도 운영 중이다. 

카카오 김경훈 AI Safety 리더는 “글로벌 수준의 신뢰와 안전을 갖춘 개방적 AI 생태계 구축을 위해 AI 얼라이언스와 상호 협력해 나아갈 것”이라며 “디지털 기업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AI 윤리를 강화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국M&A경제=구나연 기자] kny@kmna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