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12 10:29 (금)
에이엠매니지먼트, 울산센터로부터 프리A 투자∙∙∙“글로벌 인재 영입, 해외시장 공략 주력”
에이엠매니지먼트, 울산센터로부터 프리A 투자∙∙∙“글로벌 인재 영입, 해외시장 공략 주력”
  • 박진우 기자
  • 승인 2024.02.27 0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센터, “글로벌 시장 레퍼런스 빠른 확보 판단”
사진=에이엠매니지먼트
사진=에이엠매니지먼트

[한국M&A경제] 기술창업 활성화 및 중소벤처기업의 과학기술혁신 역량 강화 목적으로 설립된 중소벤처기업부 소관 울산창조경제혁신센터(센터장 김헌성, 이하 울산센터)가 퀀트 기반 디지털자산 투자 솔루션 서비스를 제공하는 에이엠매니지먼트(AM MANAGEMENT, 대표 김호중)에 프리 A 라운드 투자를 완료했다고 27일 밝혔다. 

한태규 울산센터 팀장은 “에이엠매니지먼트는 변동성 높은 가상자산 시장에서 ‘비수탁’(Non-Custodial)과 ‘안정적 수익률’ 두 마리 토끼를 모두 다 잡는 현시점에 자산가가 가장 원하는 솔루션을 제공하는 기업”이라며 “기존에 직접 디지털자산을 구매할 수 있는 해외법인에서 수탁방식의 한계를 겪었던 것을 고려할 때 향후 글로벌 시장에서도 빠르게 레퍼런스를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김호중 에이엠매니지먼트 대표는 “이번 투자유치로 시드부터 프리A까지 국내 TOP 액셀러레이터 중 하나인 매쉬업벤처스, 은행권청년창업재단 및 웹3(Web3)컨설팅 기업에 이어 공공기관의 투자까지 받아 시장 검증을 받았다”며 “이번 투자금으로 글로벌 인재를 영입해 해외시장 공략에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울산센터는 ‘각 분야의 랜드마크딜을 초기에 발굴해 끝까지 키워낸다’는 투자철학으로 주로 시드(Seed)에서 프리A(Pre-A)단계까지 투자하는 하우스다. 지난 3년간 투자했던 26개사에 직접투자, 팁스선정, 보증연계, 동반∙후속투자유치를 통해 기업당 평균 50억 원의 자금투입을 지원했다. 최근에는 ‘포텐셜 씨드 경작형 프로그램’을 통해 투자기업을 발굴하고 있다. 

동일 맥락에서 이번 에이엠매니지먼트 투자를 집행한 만큼 향후 아낌없는 지원이 예상된다. 이번  라운드는 웹3컨설팅 기업 디스프레드와 GBIC 및 굿워터캐피털(GoodWater Capital) 이신혜 벤처파트너(Venture Partner)가 개인 투자자로 합류했다. 

[한국M&A경제=박진우 기자] pjw@kmna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