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14 10:58 (금)
요양 인프라 기업 케어링, 실버타운 전문가 정기환 경영고문 영입
요양 인프라 기업 케어링, 실버타운 전문가 정기환 경영고문 영입
  • 이용준 기자
  • 승인 2024.02.08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기환 고문, 삼성노블카운티 대표 역임∙∙∙노인주거 및 의료복지시설 전문가로 활동
대규모 시니어하우스 구축 및 너싱홈 브랜딩 참여 예정
케어링, 노인복지 토털 플랫폼으로 도약 목표∙∙∙노년기 삶의 질 향상 계획
(사진=)
케어링 정기환 경영고문(사진=케어링)

[한국M&A경제] 요양 서비스 스타트업 케어링(대표 김태성)이 시니어하우징 사업의 전문성 강화를 위해 프리미엄 실버타운 설립∙운영을 두루 경험한 정기환 전 삼성노블카운티 대표를 경영고문으로 영입했다고 8일 밝혔다. 

삼성노블카운티는 국내 대표 프리미엄 실버타운이자 전거(轉居)형 시니어하우스의 시초다. 삼성노블카운티 대표를 역임한 정기환 경영고문은 실버타운 초기 사업 설계부터 경영 전략, 마케팅, 채용, 운영 등 전 과정에서 다양한 경험과 전문성을 갖춘 노인주거 및 의료복지시설 전문가로 알려져 있다. 

정기환 고문은 서울시 강남구에 위치한 프리미엄 노인복지주택 및 너싱홈(Nursing Home)인 더시그넘하우스의 대표를 맡아 시설 오픈과 운영 시스템을 구축했다. 또 대전시에 대통령 지시사항으로 건립된 과학기술인 특성화 노인복지주택 사이언스빌리지의 시설장을 맡아 효율적인 운영 체계를 확립하는 등 중부 지역 대표 실버타운으로 발돋움하는데 기여한 바 있다. 

케어링은 정기환 고문의 합류로 노인주거 및 의료복지사업으로 영역을 확장해 노년기 삶의 질을 높이는 노인복지 토털 플랫폼으로 도약한다는 방침이다. 정기환 고문은 케어링에서 전거 기반의 1,000세대 이상 대규모 시니어하우스 구축과 시니어 케어에 특화된 너싱홈 브랜딩에 참여한다. 

케어링 정기환 고문은 “초고령화 시대를 앞두고 시니어하우징 사업에 진출하려는 기업들의 전문성 경쟁이 펼쳐질 것”이라며 “케어링이 5년간 1만 명 넘는 어르신을 모시며 얻은 경험과 노하우에 노인주거 및 의료복지시설 전문성을 더해 경증 케어와 너싱홈에 특화된 시니어하우징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한편 케어링은 지난달 재활 솔루션 개발사인 네오팩트와 재활 특화 실버타운 인프라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국내∙외 유수의 병원에서 도입한 재활 훈련을 시니어하우징 내에서 받을 수 있도록 하는 등 차별화된 경험을 제공할 계획이다. 

[한국M&A경제=이용준 기자] news@kmna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