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2-29 10:25 (목)
日 비대면진료 시장 초읽기 돌입한 ‘닥터나우’, 현지 법인 설립 추진
日 비대면진료 시장 초읽기 돌입한 ‘닥터나우’, 현지 법인 설립 추진
  • 구나연 기자
  • 승인 2024.02.06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지역 내 비대면진료 및 약배송 서비스 적용 본격화
사진=닥터나우
사진=닥터나우

[한국M&A경제] 국내 대표 비대면진료 플랫폼 닥터나우(대표 장지호)가 일본 현지에 법인을 설립하고 일본 지역 내 비대면진료 및 약배송 서비스의 적용을 본격화한다고 6일 밝혔다. 

일본 법인은 닥터나우의 100% 자회사다. 장지호 창업자가 직접 일본에 체류하며 법인장을 맡는다. 2월 중 법인 설립을 마치고 독자적인 일본시장 공략에 나설 계획이다. 

일본 시장은 현재 비대면진료와 약배송 등 원격의료 시스템이 모두 법제화돼 진료가 초진부터 제한없이 가능한 활성화된 시장이다. 비대면진료 초기 시점부터 의료기관과 약국 간 상생협력을 해왔던 국내 1위 사업자의 노하우와 시스템 특장점을 접목해 서비스를 운영한다. 라인헬스케어와 아마존헬스케어 등 일본 지역에 진출한 빅테크 기업과 직접 경쟁해, 글로벌 경쟁력을 높여갈 계획이다. 

장지호 대표는 “일본 시장은 다양한 의료기관과 약국체인 등 인프라가 강점”이라며 “코로나 시국 이후 일본 현지에서 확산된 배달산업의 성장도 눈여겨볼 부분”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닥터나우가 한국 서비스에서 쌓은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일본시장에 알맞은 로컬화 된 프로덕트를 구현해보는 것이 핵심”이라고 밝혔다. 

현재 닥터나우 일본 법인은 프론트엔드(Front-end) 개발자 등 초기 인력의 현지 및 국내 채용을 추가 진행 중이다. 

한편 닥터나우는 한국사업총괄로 정진웅 대표를 선임하고 한국과 일본 각 사업의 실행력과 전문성을 높이기 위해 체계를 정비했다. 정진웅 대표는 모건스탠리 아시아 출신으로 지난해 최고전략책임자(CSO)로 선임되며 닥터나우의 성장전략을 전담해오고 있다. 

정진웅 대표는 “정부의 비대면진료 시범사업 지침을 준수하면서 고객은 물론 협력 의료기관 및 약국의 편의성과 안전성을 증대시키는 방향에 초점을 맞춰 서비스를 고도화할 계획”이라며 “대한민국의 비대면진료 보편화의 사명을 만들어낼 닥터나우가 꾸준히 고객 만족을 이뤄낼 수 있도록 회사의 재무건전성과 사업성 면에서 건실한 성과를 만들어내는데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닥터나우는 비대면진료부터, 실시간 의료상담, 증상 검색, 맞춤영양제, 병원 찾기 및 예약까지 의료의 전 과정을 아우르는 서비스를 구축해 이용자 중심의 의료 혁신에 앞장서고 있다. 

[한국M&A경제=구나연 기자] kny@kmna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