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5-24 10:56 (금)
신한은행, 인도 학자금대출 전문회사 크레딜라 지분투자∙∙∙인도 시장 확대 나선다
신한은행, 인도 학자금대출 전문회사 크레딜라 지분투자∙∙∙인도 시장 확대 나선다
  • 구나연 기자
  • 승인 2024.04.04 13: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3년 글로벌 손익 5,493억 원∙∙∙시중은행 중 최대 이익 달성
글로벌 투자 전문 회사와 인도 NBFC 시장 진출 목표
(사진=)
(왼쪽부터)크레딜라 아리지트 샤날 대표와 신한은행 정상혁 은행장(사진=신한은행)

[한국M&A경제] 신한은행(은행장 정상혁)이 변화하는 글로벌 금융 환경에 대응하고 해외채널의 차별적 성장을 달성하기 위해 처음으로 지점 및 법인 형태가 아닌 지분투자 방식으로 글로벌 시장에 진출한다. 

신한은행은 지난 3일 인도 뭄바이에서 인도 비은행 금융회사(NBFC, Non-Banking Financial Company) 시장 내 학자금대출 1위 기업 HDFC 크레딜라 파이낸셜 서비스(Credila Financial Services, 이하 크레딜라)와 지분인수를 위한 계약을 체결했다고 4일 밝혔다. 인도 기업에 대한 지분투자는 국내 시중은행 중 최초 사례다. 

지난해 신한은행은 글로벌시장에서 국내 시중은행 중 가장 많은 총 5,493억 원의 순이익을 거두며 사상 최대 이익을 실현했다. 특히 베트남, 일본 등 주요 글로벌 채널에서 호실적을 기록하고 균형 있는 성장까지 이뤄내며 글로벌 리딩뱅크로서의 입지를 굳건히 다지고 있다. 

이번 지분투자는 크레딜라가 증자를 진행하고 신한은행이 약 1억 8,000만 달러(약 2,500억 원)에 해당하는 신주를 인수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이를 통해 신한은행은 크레딜라의 지분 약 10%를 취득하게 된다. 

신한은행 글로벌사업그룹은 진출 국가별 균형 있고 차별적인 자산 성장 전략을 중심으로 질적 성장을 가속할 계획이다. 이번 지분투자 역시 이러한 차별적 성장 전략의 일환으로 이뤄졌다. 

NBFC 시장은 인도 금융시장에서 은행과 함께 중요 역할을 담당하며 주택대출, 차량대출, 학자금대출 등 특화된 대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인도 정부의 규제 완화 및 지원 정책에 힘입어 리테일 소매 금융 영역에서 가파르게 성장 중이다. 글로벌 투자 회사들을 비롯한 외국인 투자자로부터 높은 관심을 받고 있다. 

크레딜라는 2006년 설립된 학자금대출 전문 취급 금융회사로 해당 시장에서 확고한 1위 지위를 확보하고 있으며 ▲인도 사회의 높은 교육열 ▲해외유학 인구의 증가 ▲주요 선진국의 STEM(과학∙기술∙공학∙수학)인재 수요 증가 등의 요인으로 인해 인도에서 지속적인 성장이 기대되는 기업이다. 

신한은행의 이번 투자는 스웨덴의 글로벌 투자전문 회사 EQT 프라이빗 캐피털 아시아(Private Capital Asia)와 인도 1위 투자전문 회사 크리스 캐피털(Chrys Capital)이 공동으로 수행하며 이후 인도 최대 민영은행 HDFC은행 등과 크레딜라의 공동 주주가 된다. 

신한은행은 국내 은행 중 가장 빠른 1996년 인도에 진출했고 현재 6개 지점을 운영하고 있다. 인도 본부의 손익은 2022년 46억 원에서 2023년 100억 원으로 117% 증가했다. 

신한은행은 이번 지분투자를 계기로 인도에서의 리테일 사업영역을 적극적으로 확대하고 ‘일류 글로벌 금융회사로의 도약’을 위해 다양한 인도 현지 기업과도 협업할 예정이다. 

신한은행 정상혁 은행장은 “글로벌 공급망 재편과 지정학적인 안정성, 14억 인구에서 나오는 무한한 성장 가능성 등 인도 시장의 중요성이 어느 때보다 커지고 있다”며 “인도 시장 리테일 대출 분야 최고의 경쟁력을 갖춘 크레딜라에 현지에서 경쟁력을 확보한 파트너사와 공동 투자함으로써 신한은행 인도본부의 금융 경쟁력을 더욱 높이는 동시에 다양한 협업 사업을 전개해 나아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빠르게 변화하는 글로벌 금융 트렌드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전통적 금융회사는 물론 디지털 기업 등 다양한 현지 기업과의 협업으로 경쟁력을 키우고 ‘글로벌 1등 은행’의 지위를 더욱 공고히 하겠다”고 말했다. 

[한국M&A경제=구나연 기자] kny@kmna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