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12 10:29 (금)
블록체인 데이터 인프라 기업 ‘비소나이’, 클레이튼 거버넌스카운슬 합류
블록체인 데이터 인프라 기업 ‘비소나이’, 클레이튼 거버넌스카운슬 합류
  • 구나연 기자
  • 승인 2024.04.03 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블록체인 걸맞는 데이터 인프라 서비스 제공
비소나이가 클레이튼 거버넌스카운슬로 합류했다(사진=비소나이)
비소나이가 클레이튼 거버넌스카운슬로 합류했다(사진=비소나이)

[한국M&A경제] 블록체인 데이터 인프라 기업 비소나이(대표 김태규)는 클레이튼 거버넌스카운슬(GC)로 합류했다고 3일 밝혔다. 

비소나이는 지난해 카카오 계열사인 크러스트 유니버스의 인큐베이션 프로그램을 통해 육성된 기업이다. 웹3(Web3)와 가상자산 시장을 겨냥한 사업을 전개해가고 있다. 특히 블록체인 오라클, 블록 익스플로러, 가상자산 데이터 공급 서비스를 통해 데이터 인프라 사업에 주력하고 있다. 

2024년 상반기 동안 클레이튼의 공식 블록 익스플로러(Klaytnfinder)와 블록체인 오라클(Orakl Network)의 안정적인 운영과 지속적인 사용성 개선을 통해 다양한 클레이튼 생태계 구성원이 보다 신뢰하고 사용할 수 있는 인프라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비소나이 김태규 대표는 “글로벌 유수 기업의 온체인 투표를 통해 GC로 임명됐다는 점에서 비소나이의 블록체인 기술력을 입증할 수 있는 계기가 됐다”며 “클레이튼, 핀시아의 통합 체인인 드래곤 프로젝트가 공식 출범하는 시기에 맞춰 대대적인 리브랜딩 및 기능 개선을 통해 아시아 No.1 블록체인에 걸맞는 데이터 인프라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비소나이는 개인 가상자산 투자자들이 손쉽게 가상자산 가격 데이터를 다운받고 분석할 수 있는 노코드 서비스를 5월 중에 출시 예정이다. 

[한국M&A경제=구나연 기자] kny@kmna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