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12 10:29 (금)
“폐비닐→친환경 제품으로 탄생” LG화학-안산시, 폐비닐 재활용 위한 양해각서 체결
“폐비닐→친환경 제품으로 탄생” LG화학-안산시, 폐비닐 재활용 위한 양해각서 체결
  • 박진우 기자
  • 승인 2024.04.03 1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활용 활성화∙순환경제사회 구축∙∙∙민∙관 협력 기대”
(사진=)
(왼쪽부터)LG화학 이화영 Sustainability 사업부장과 이민근 안산시장이 업무협약식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LG화학)

[한국M&A경제] LG화학이 안산시에서 발생하는 폐비닐을 플라스틱으로 원료로 재활용한다. 

LG화학은 지난 2일 안산시청에서 안산시와 ‘폐비닐 재활용 활성화 및 순환경제사회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3일 밝혔다. 이번 협약식에는 이민근 안산시장과 이화영 LG화학 지속가능성(Sustainability) 사업부장(전무)을 비롯한 관계자가 참석했다. 

LG화학과 안산시는 플라스틱 자원 선순환을 위한 시스템 구축 필요성에 뜻을 같이하고 안산시에서 발생하는 폐비닐을 깨끗한 자원으로 재탄생시키는 사업을 함께 추진하기로 했다. 

안산시 생활폐기물 중 폐비닐은 연간 약 1만 5,000톤 수준으로 발생하며 매년 발생량이 증가하고 있다. 수거된 폐비닐은 비용을 들여 고형폐기물연료(SRF) 생산업체로 처리해 왔다. 

이번 협약을 통해 안산시는 시에서 발생하는 폐비닐 일부를 LG화학에 제공하고, LG화학은 2024년 가동 예정인 충남 당진시 석문국가산업단지 열분해유 공장에 안정적인 원료를 공급받을 수 있게 됐다. 

열분해유 공장은 화학적 재활용을 통해 폐비닐에서 플라스틱 원료를 추출하는 공장으로 안산시로부터 받는 폐비닐로 다양한 친환경 제품을 생산할 예정이다. 

이민근 시장은 “재활용이 어려운 폐비닐을 LG화학 열분해유 공장에 일부 제공해 예산 절감뿐만 아니라 소각 처리되던 폐비닐을 플라스틱으로 재탄생 시키는 사업에 협력하게 돼 뜻깊다”며 “앞으로도 재활용 활성화와 순환경제사회 구축을 위해 민∙관이 협력해 나아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화영 전무는 “이번 협력이 지자체와 기업이 힘을 모아 지속가능한 미래로 나아가는 민∙관협력의 모범 사례가 되길 기대한다”며 “LG화학은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자원순환 구축 사업을 가속해 나아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LG화학은 생분해 플라스틱, 친환경 바이오 오일(HVO), 이산화탄소 플라스틱 등 자원 선순환 관련 연구개발 및 ESG 사업을 적극 추진하고 있으며 재활용 분야에 대한 투자를 가속화하고 있다. 

[한국M&A경제=박진우 기자] pjw@kmna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