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18 11:03 (목)
헥사곤-스맥, 국내 항공∙방산∙반도체 분야 스마트 제조 기술 개발 위해 ‘협력’
헥사곤-스맥, 국내 항공∙방산∙반도체 분야 스마트 제조 기술 개발 위해 ‘협력’
  • 박진우 기자
  • 승인 2024.04.02 13: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더스트리 4.0시대, 스마트제조 가치 확산 목표
(왼쪽부터)최영섭 스맥 대표와 성브라이언 헥사곤 매뉴팩처링 인텔리전스 코리아 대표가 ‘SIMTOS 2024’의 스맥 부스에서 스마트 제조 기술 개발을 위한 MOU를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헥사곤)
(왼쪽부터)최영섭 스맥 대표와 성브라이언 헥사곤 매뉴팩처링 인텔리전스 코리아 대표가 ‘SIMTOS 2024’의 스맥 부스에서 스마트 제조 기술 개발을 위한 MOU를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헥사곤)

[한국M&A경제] 헥사곤 매뉴팩처링 인텔리전스(Hexagon Manufacturing Intelligence)는 지난 1일 공작기계∙로봇 자동화 솔루션 전문기업 스맥(SMEC, 대표 최영섭)과 인더스트리 4.0 시대의 스마트제조 가치 확산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이번 MOU 체결식은 일산 킨텍스에서 진행 중인 국내 최대 생산 제조 기술 전시회 ‘SIMTOS 2024’(이하 심토스)의 스맥 부스에서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성브라이언 헥사곤 매뉴팩처링 인텔리전스 코리아 대표, 최영섭 스맥 대표가 서명을 했으며 양사는 상호 기술 교류에 긴밀히 협력해 시너지를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헥사곤은 이번 MOU를 바탕으로 스맥의 공작 기계 전문성에 디지털 트윈 기술이 접목된 헥사곤의 CAD/CAM 소프트웨어 및 공작 기계를 위한 측정시스템(MTM)을 제공헤 하이엔드 장비 개발과 양산, 한 번의 세팅으로 복잡한 가공이 가능한 Y축 터닝센터의 생산 속도 향상 및 품질 고도화를 지원할 계획이다. 나아가 스맥이 연구개발에서 시제품 제작, 대량 생산, 사후 품질 검사 등 전 공정에 걸친 디지털 생태계를 완성해 낼 수 있도록 헥사곤의 다양한 제품과 솔루션을 통해 긴밀히 지원할 예정이다. 

최영섭 스맥 대표는 “스맥은 공작기계 및 산업용 로봇, 정보통신 장비 개발에 항공, 방산, 반도체 등 여러 산업의 요구조건을 충족시킬 수 있도록 전공정 자동화를 적극적으로 도입하고 있다”며 “스맥의 맞춤형 기계 개발 가속화와 공급량 확대에 헥사곤의 디지털 리얼리티 솔루션이 도움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성브라이언 헥사곤 매뉴팩처링 인텔리전스 코리아 대표는 “스맥의 다양한 장비 개발 공정에 헥사곤의 디지털 트윈 기술이 적용될 수 있도록 상호 협력하겠다”며 “스맥을 비롯해 경남지역에 위치한 국내 기업의 제조공정 자동화 및 자율화에 헥사곤의 기술과 솔루션이 활용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한국M&A경제=박진우 기자] pjw@kmna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