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12 10:29 (금)
스마트팜 솔루션 기업 ‘어밸브’, 베트남 기업 2곳과 150만 달러 규모 MOU 체결
스마트팜 솔루션 기업 ‘어밸브’, 베트남 기업 2곳과 150만 달러 규모 MOU 체결
  • 이용준 기자
  • 승인 2024.03.29 1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트남 진출 중소벤처기업 비즈니스 상담회’에서 ‘안스텍’ ‘아파그룹’과 체약 체결
어밸브 ‘AIGRI’ 시스템, 외부 환경에 구애받지 않고 다양한 고부가가치 작물 생산 가능
(사진=)
사진=어밸브

[한국M&A경제] 스마트팜 솔루션 기업 어밸브(AVALVE, 대표 박규태)가 지난 22일 베트남 기업 2곳과 총액 150만 달러(약 20억 2,320만 원) 규모의 업무협약(MOU) 계약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는 지난 21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개최된 ‘한국-베트남 중소벤처기업 써밋’에서 베트남에의 스마트팜 필요성을 강연했던 어밸브 박규태 대표에게 곧바로 러브콜이 날아온 것이다. 

‘베트남 진출 중소벤처기업 비즈니스 상담회’가 열린 지난 22일 어밸브가 MOU 계약을 체결한 곳은 ‘안스텍’(ANSTECH)과 ‘아파그룹’(APPA GROUP)이다. 

안스텍은 스마트팜을 비롯한 스마트 솔루션 및 전기 모듈 제작을 사업 분야로 삼고 있다. 어밸브와는 50만 달러(약 6억 7,440만 원) 규모의 스마트팜 계약을 체결했다. 안스텍은 기존에 ‘JFILS’를 비롯한 일본 기업과 협업 관계를 구축하고 있었지만, 이번 계약을 통해 한국 기업과도 연을 맺게 됐다. 

아파그룹도 스마트팜을 주요 사업 분야로 설정하고 있으며, 이런 스마트 기술을 축산과 원예 분야에도 확대하기 위해 투자하고 있다. 어밸브와는 100만 달러(약 13억 4,820만 원) 규모의 스마트팜 MOU를 체결했다. 

이번 계약을 통해 어밸브는 베트남 시장 진출 가속화 및 타 산업 분야에의 적용 가능성을 시험할 예정이다. 

어밸브의 ‘AIGRI’ 시스템은 AI의 도움을 받아 최적의 생육 환경을 조성함으로써 외부 환경에 구애받지 않고 다양한 고부가가치 작물을 생산할 수 있다는 장점을 갖췄다. 이와 같은 특징은 베트남의 고온다습한 기후에서 자라기 힘든 고부가가치 작물도 잘 자라게 해 소비자가 쉽게 접할 수 있게 한다. 이에 현지에서 스마트팜 기술에 대한 수요가 높아지고 있다. 특히 베트남 하노이와 빈푹성에서의 스마트팜 기술 적용 성공 사례는 베트남 투자자들에게 확신을 심어줬다는 평가를 받는다. 

어밸브 박규태 대표는 “베트남 현지 기업의 뜨거운 관심에 감사하다”며 “한국의 스마트팜 기술로 베트남 농촌을 새롭게 일궈나가는 모습을 보여주겠다”고 밝혔다. 

[한국M&A경제=이용준 기자] news@kmna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