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2-29 10:25 (목)
슈퍼브에이아이-리벨리온, 맞손∙∙∙비전 AI 모델 및 반도체 인프라 올인원 제공
슈퍼브에이아이-리벨리온, 맞손∙∙∙비전 AI 모델 및 반도체 인프라 올인원 제공
  • 이용준 기자
  • 승인 2024.02.06 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슈퍼브에이아이 비전AI 기술력과 리벨리온의 AI 반도체 기술 결합
'K-클라우드 프로젝트' 진행∙∙∙음식물 식별 및 영양 관리 서비스 선보여
(사진=)
사진=슈퍼브에이아이

[한국M&A경제] 비전AI 올인원 솔루션 기업 슈퍼브에이아이(대표 김현수)가 인공지능(AI) 반도체 스타트업 리벨리온(대표 박성현)과 비전AI 모델 및 반도체 인프라 올인원 제공을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리벨리온은 AI 반도체를 설계하는 팹리스 스타트업이다. AI 추론에 특화된 반도체 하드웨어뿐만 아니라 컴파일러 등 풀스택(Full Stack) 소프트웨어까지 제공한다. 2023년 클라우드와 데이터센터를 겨냥한 AI 칩 ‘아톰’(ATOM)을 출시했으며, AI 반도체 분야의 글로벌 벤치마크 ‘엠엘퍼프’(MLPerf)에 참가해 글로벌 경쟁사 제품 대비 우수한 성능을 인정받았다. 지난해 5월부터는 KT 클라우드 데이터센터에서 첫 상용화를 개시하는 등 사업화에 속도를 내고 있다. 

슈퍼브에이아이는 사람의 눈을 대신하는 비전AI 개발의 전 과정을 돕는 머신러닝(ML) 옵스 전문 스타트업이다. AI 개발의 전체 사이클인 데이터 구축∙선별∙가공∙관리∙분석부터 모델 학습∙운영의 전 과정을 지원한다. 코딩이나 머신러닝에 대한 지식이 없어도 슈퍼브에이아이의 직관적인 툴을 활용해 AI를 개발∙관리할 수 있도록 다양한 솔루션을 운영하고 있다. 클릭 몇 번만으로 딥러닝 모델을 생성할 수 있을 정도로 직관적인 시스템을 갖추고 있다. 

양사는 고객의 신속한 AI 구축을 위해 컨설팅부터 도입까지 상호 적극적으로 협업할 예정이다. 슈퍼브에이아이의 비전AI 기술력과, 신뢰성 높은 보안 기술을 적용한 이른바 ‘K-반도체’ 리벨리온의 고성능∙고효율 AI 반도체 기술을 결합해 비전AI 솔루션이 필요한 고객들에게 제공한다. 보안상의 이유로 폐쇄망을 선호하거나, 기존 대비 저렴하고 빠른 소규모 서버 또는 데이터 센터를 구축을 희망하는 기업에 적합하다. 또 리벨리온의 기업 고객 중 AI 모델 개발 및 관련 솔루션에 대한 수요가 있을 경우 슈퍼브에이아이의 솔루션을 활용하게 된다. 

한편 슈퍼브에이아이와 리벨리온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의 'K-클라우드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K-클라우드 프로젝트는 초고속∙저전력 국산 AI 반도체를 개발하고, 데이터센터에 적용해 클라우드 서비스까지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지난해 12월 진행된 1단계 실증사업에서 양사는 음식물 식별 및 영양 관리 서비스를 선보였다. 이는 음식물 인식 및 객체 분석으로 영양분 섭취량을 계산하는 솔루션으로, 기존 상용 반도체 대비 2배 이상의 효율성을 보였다. 

리벨리온 박성현 대표는 “리벨리온은 차별화된 기술력으로 글로벌에서 인정받은 성능과 더불어 우수한 에너지 효율성을 갖춘 AI 반도체를 만들고 있다”며 “이번 협약을 통해 리벨리온만의 기술력이 담긴 AI 하드웨어를 기반으로 슈퍼브에이아이의 비전AI 등 다양한 서비스를 공공부터 민간에 이르기까지 보다 최적화된 성능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슈퍼브에이아이 김현수 대표는 “슈퍼브에이아이는 데이터 관리 및 모델 개발 등 비전AI 도입의 장벽을 허물어 누구나 AI를 개발하고 관리할 수 있도록 설립된 기업”이라며 “앞으로도 리벨리온을 비롯한 다양한 기업과 AI 생태계 확립을 위한 파트너십을 강화하고, 민간 기업은 물론 공공 영역에서도 AI를 쉽게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국M&A경제=이용준 기자] news@kmna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