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2-29 10:25 (목)
두나무, 생물다양성 보전 위해 한수정-환경재단과 MOU 체결
두나무, 생물다양성 보전 위해 한수정-환경재단과 MOU 체결
  • 박진우 기자
  • 승인 2023.08.21 0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드볼트에 보관된 식물 종자 NFT 제작∙∙∙생물 희소가치 인식 제고
NFT 프로젝트 참여 바탕, 복원지 조성 등 환경 보전 활동으로 연결
(사진=)
(왼쪽부터)이미경 환경재단 대표, 이석우 두나무 대표, 류광수 한국수목원정원관리원 이사장이 생물다양성 보전을 위한 3자 협약을 체결하고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사진=두나무) 

[한국M&A경제] 블록체인 및 핀테크 전문기업 두나무(대표 이석우)는 생물다양성 보전을 위해 한국수목원정원관리원(이사장 류광수, 이하 한수정), 환경재단(대표 이미경)과 공동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1 일 밝혔다. 

협약식은 지난 18일 서울 강남구 두나무 본사 2층 업비트 라운지에서 두나무 이석우 대표, 한수정 류광수 이사장, 환경재단 이미경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이번 협약은 두나무 ESG 키워드 중 하나인 ‘나무’의 일환으로 2026년까지 3년간 ‘생물다양성 보전 NFT 프로젝트’를 추진하기 위해 체결됐다. 

‘생물다양성 보전 NFT 프로젝트’는 한수정에서 운영하는 종자 보전 시설인 시드볼트(Seed Vault)에 보관된 주요 식물 종자 이미지를 대체 불가능 토큰(Non-Fungible Token, 이하 NFT)으로 제작해 업비트 NFT에서 발행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프로젝트 관련 종자 기반의 NFT 소유자는 퀴즈 참여 등의 이벤트를 통해 자연스럽게 생물다양성 보전 가치에 동참하고 산림의 중요성을 인식할 수 있게 된다. 

NFT 소유자를 대상으로 투표를 통해 차기 프로젝트 방향성을 결정하는 등 프로젝트 참여자의 의견을 적극 반영하는 커뮤니티 기능도 확대해 나아갈 예정이다. NFT로 발행된 식물 수종 중 일부를 선정하고 식물의 자생지 인근에 위치한 수목원과 협력해 오프라인 식물 보전원도 조성할 계획이다. 온라인 프로젝트가 실제 식물 보전 활동으로 연결돼 지역 활성화와 생물다양성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석우 두나무 대표는 “이번 협약은 ‘나무’를 비롯한 생물 자원을 보전하기 위해 두나무가 가지고 있는 기술을 적극 활용하고 다양한 커뮤니티와 협력해 나아가기 위한 출발선”이라며 “NFT와 동식물은 대체 불가능하다는 점에서 맞닿아 있는 만큼, 환경적 측면에서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앞으로도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국M&A경제=박진우 기자] pjw@kmna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