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5-24 10:56 (금)
에코프로-SK온-중국GEM, 전구체 생산 위해 새만금 국가산단에 합작 법인 설립
에코프로-SK온-중국GEM, 전구체 생산 위해 새만금 국가산단에 합작 법인 설립
  • 박진우 기자
  • 승인 2023.03.24 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단계 연산 약 5만톤 공장 신축, 2024년 말 완공 목표
인니 JV의 니켈 MHP 들여와 전구체 생산, 공급망 체인 강화
사진=에코프로
사진=에코프로

[한국M&A경제] 세계 최대 양극재 기업 에코프로(대표 송호준)와 배터리 제조기업 SK온, 전구체 생산기업 중국GEM(거린메이)이 23일 오후 5시 서울 종로구 SK서린빌딩에서 전구체 생산을 위한 3자 합작 법인(JV) 설립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협약식에는 에코프로 박상욱 부사장, SK온 박성욱 부사장, 중국GEM 허개화(Xu kaihua) 회장 등 임직원 및 관계자 20여 명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에코프로의 자회사인 에코프로머티리얼즈와 SK온, 중국GEM은 총 1조 2,100억 원을 투자해 새만금 국가산업단지에 이차전지 전구체 제조 공장을 설립할 예정이다. 이 공장은 연내 착공해 2024년 말 1차로 연간 약 5만톤의 생산능력을 보유하게 된다. 

에코프로는 지난해 11월 SK온, 중국GEM과 합작해 인도네시아에 니켈 원광으로부터 전구체 원료가 될 수 있는 니켈 MHP(니켈 수산화혼합물, Nickel Mixed Hydroxide Precipitate) 생산 공장 설립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2024년 하반기부터 연간 약 3만톤의 니켈 MHP를 양산하게 된다. 

인도네시아 합작 법인에서 생산한 니켈 MHP는 국내로 들여와 이번에 설립될 합작 법인에 전달돼 전구체의 원료로 쓰인다. 국내 합작 법인에서 생산된 전구체는 북미에 에코프로비엠이 설립 예정인 양극재 법인에 공급된다. 이번 합작 법인 설립을 통해 에코프로는 안정적으로 니켈을 수급하고 전구체 공급망이 다원화될 것으로 기대한다. 

에코프로머티리얼즈 김병훈 대표는 “지난해 11월 인도네시아 니켈 프로젝트의 협력에 이어 이번 전구체 협력을 통해 에코프로-SK온-GEM 3자 간의 동맹이 더욱 강화됐다”며 “인도네시아 니켈, 한국 전구체, 북미 양극재를 거쳐 궁극적으로는 북미 지역에서의 전기차까지 이어지는 전체 공급망(Supply Chain)을 완성해 미국 인플레이션 감축법안(IRA)도 충족할 수 있는 에코프로만의 해법을 찾았다”고 강조했다. 

[한국M&A경제=박진우 기자] pjw@kmna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