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21 10:36 (금)
SK에코플랜트-에코프로-테스, 유럽 폐배터리 재활용 시장 선점 위한 삼각편대 구축
SK에코플랜트-에코프로-테스, 유럽 폐배터리 재활용 시장 선점 위한 삼각편대 구축
  • 박진우 기자
  • 승인 2023.03.10 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럽 지역 폐배터리 재활용 사업 협력 MOU 체결∙∙∙폐배터리 물량 확보에 전방위 협력
(사진=)
(왼쪽부터)송호준 에코프로 대표와 박경일 SK에코플랜트 대표, 게리 스틸 테스 CEO(화면)가 협약서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사진=SK에코플랜트)

[한국M&A경제] 환경∙에너지 기업 SK에코플랜트가 국내 친환경사업 및 이차전지 소재 선도 기업인 에코프로, SK에코플랜트 자회사인 테스(TES)와 전방위 협력을 통해 유럽 폐배터리 재활용 시장 선점에 나선다. 

SK에코플랜트는 지난 9일 서울 종로구 수송동 본사에서 국내 1위 배터리 양극재 기업 에코프로, 자회사 전기∙전자폐기물(E-waste) 전문기업 테스와 함께 ‘유럽 지역 배터리 재활용 사업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박경일 SK에코플랜트 대표, 송호준 에코프로 대표 등 양사 관계자이 참석했다. 게리 스틸(Gary Steele) 테스 CEO도 온라인 화상시스템을 통해 참여했다. 

에코프로는 1998년 설립돼 미세먼지 저감 및 온실가스 감축 등의 환경사업과 이차전지 소재 사업을 영위하고 있다. 특히 이차전지의 핵심 원재료인 양극재 생산능력은 연 18만톤 수준으로 국내 1위를 차지한다. 현재 에코프로는 ‘Closed Loop ECO-System’으로 불리는 국내 유일의 배터리 밸류체인을 포항에 구축해 폐배터리 재활용부터 양극재의 주요 원재료인 전구체 및 수산화리튬, 최종 제품인 양극재까지 완벽한 이차전지 소재 생산 생태계를 갖췄다. 

이번 협약에 따라 SK에코플랜트∙에코프로∙테스 3사는 유럽 지역의 폐배터리 재활용 시장 선점을 위해 전기차 폐배터리 및 스크랩(배터리 제조공정에서 발생하는 불량품) 물량을 안정적으로 확보하는 데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폐배터리 재활용 사업은 폐배터리 물량 확보와 더불어 배터리 소재까지 연계하는 등 순환경제 시스템 구축 업체가 강력한 경쟁력을 가질 것으로 업계는 전망하고 있다. 3사는 각 사의 강점을 토대로 강력한 시너지를 창출해 시장을 선점한다는 방침이다. 

박경일 SK에코플랜트 대표는 “글로벌 전기차 및 배터리 제조사의 생산 거점이 집결된 유럽은 폐배터리 재활용 시장이 가장 먼저 개화할 것으로 전망되는 굉장히 중요한 지역”이라며 “에코프로, 자회사 테스와 협력을 통해 유럽 지역 폐배터리 재활용 시장 선점을 가속화하고 이를 통해 폐배터리 재활용 분야의 글로벌 리더십을 확보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송호준 에코프로 대표는 “2050년 폐배터리 시장이 600조 원까지 커질 전망으로 유럽 배터리 및 완성차 고객의 리사이클에 대한 수요는 매우 분명하고 구체적”이라며 ”특히 이번 달 ‘유럽판 인플레이션감축법’(IRA)으로 불리는 ‘유럽 핵심원자재법’(CRMA)이 발표될 예정인 만큼, SK에코플랜트, 테스와의 리사이클 협력을 바탕으로 이를 선제적으로 대응해 나아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국M&A경제=박진우 기자] pjw@kmna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