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17 11:01 (수)
포디리플레이, 미국∙대만에서 차세대 양방향 미디어 솔루션 ‘4D라이브’ 소개
포디리플레이, 미국∙대만에서 차세대 양방향 미디어 솔루션 ‘4D라이브’ 소개
  • 이용준 기자
  • 승인 2022.10.17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외 통신사, 방송사, OTT사 사용 중
스포츠 경기 판독 및 선수 퍼포먼스 분석에도 활용 가능
정홍수 대표, ‘타이완 이노테크 엑스포’에서 기조연설 진행
지난 7월 미국 팟캐스트 트레일블레이저스 게스트로 참여
(사진=)
포디리플레이 정홍수 대표(사진=포디리플레이)

[한국M&A경제] 4차원 특수영상 기술 스타트업 포디리플레이(4DREPLAY, 대표 정홍수)가 글로벌 스포츠 테크(Sports Tech) 시장에서 전문성을 인정받으며 영향력을 키워가고 있다고 17일 밝혔다. 

포디리플레이는 다시점 타임슬라이스 영상 제작 솔루션 ‘4D리플레이’(4DReplay)에 이어 5G 기반 양방향 다시점 영상 라이브 스트리밍 솔루션 ‘4D라이브’(4DLive)를 선보이며 글로벌 스포츠 미디어 기술 시장에서 점유율 확대를 노리고 있다. 

이 솔루션은 국내∙외 주요 방송사, 통신사, OTT사의 스포츠 경기 중계와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콘텐츠 제작 등에 사용된다. 최대 360도까지 다양한 각도에서 몰입감 있는 시청 경험을 제공한다. 각종 스포츠 경기의 비디오 판독 때 정확한 판정에도 활용되며 스포츠 선수들의 역량을 키우는 퍼포먼스 분석에도 쓰일 수 있다. 

포디리플레이 측은 “이 솔루션에 대한 글로벌 시장의 관심이 커지면서 포디리플레이가 스포츠 테크 혁신 리딩 기업으로 입지를 굳히고 있다”고 밝혔다. 

정홍수 대표는 지난 15일 대만 과기부(NSTC)를 비롯해 10여 개 관계부처가 함께 주최하는 ‘타이완 이노테크 엑스포’(Taiwan Innotech Expo, TIE)에서 기조연설을 펼쳤다. 지난 7월에는 회사 임원이 미국 1위 비즈니스 팟캐스트 트레일블레이저스(Trailblazers)로부터 스포츠 판정 기술 관련 에피소드 제작을 위한 게스트로 초청받은 바 있다. 

 

(사진=)
4D라이브로 태권도 경기를 시청 중인 모습(사진=포디리플레이)

정 대표는 대만 행사에서 미래 기술(Future Tech) 파빌리온의 기조연설을 진행했다. 행사에는 ‘스포츠 사이언스’(The Science of Sports)라는 주제로 20여 개국 수만 명의 업계 관계자들이 참가했다. 

정 대표는 ‘새로운 차원의 스포츠 경험’(The New Level of Sports Experience)을 주제로 약 30분간 연설했고 이는 실시간 스트리밍을 통해 전 세계에 생중계됐다. 글로벌 스포츠 미디어 기술 리딩 기업으로서 미래 비전을 공개해 업계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포디리플레이 측은 “포디리플레이 4차원 특수 영상 기술은 지금까지 올림픽을 비롯해 여러 국가의 프로 스포츠 경기에 도입돼 왔다”며 “앞으로 시청자 경험을 어떻게 혁신해 나아갈 것인지 기대감을 높였다는 평가를 받았다”고 전했다. 

포디리플레이가 게스트로 참여한 미국 팟캐스트는 타임즈가 선정한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100인’ 중 한 명인 월터 아이작슨(Walter Isaacson)이 진행해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 포디리플레이 미국 본사 소속 헨리 전 최고운영책임자(COO)는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부사장과 호크아이(Hawk-Eye) 설립자를 비롯해 ESPN, NBA, FIFA, EPL 등 업계 전문가와 함께 트레일블레이저스 무대를 밟았고, 포디리플레이 스포츠 판독 기술의 기여도를 적극 어필했다. 

월터 아이작슨은 “소니(Sony) 그룹이 인수한 호크아이 기술이 혁신한 스포츠 시청 경험을 포디리플레이가 한 단계 더 끌어올렸다”고 평가했다. 

정 대표는 “세계 각국 정부, 산업, 학계 관계자들에게 포디리플레이가 글로벌 리딩 스포츠 미디어 기술 기업으로 인정받을 수 있도록 초심을 잃지 않고 최선을 다하겠다”며 “1세대 솔루션인 4D리플레이에 대한 업계 인지도와 신뢰를 바탕으로 차세대 양방향 미디어 솔루션 4D라이브를 확산시킬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국M&A경제=이용준 기자] news@kmna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