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25 22:18 (월)
인천경제청, 초저온 복합 물류기업 건립 추진∙∙∙“인프라 확충 기대”
인천경제청, 초저온 복합 물류기업 건립 추진∙∙∙“인프라 확충 기대”
  • 김지민 기자
  • 승인 2021.09.24 14: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항 배후단지 내 초저온 물류센터 건립
바이오산업 연관 콜드체인 물류 인프라 확충
신규 일자리 창출 등 지역경제 활성화 기대
벨스타슈퍼프리즈 컨소시엄이 인천경제자유구역(IFEZ) 신항 배후단지 내 국내 최대 규모의 초저온 복합물류센터 건립을 추진한다(사진=인천경제자유구역청)
벨스타슈퍼프리즈 컨소시엄이 인천경제자유구역(IFEZ) 신항 배후단지 내 국내 최대 규모의 초저온 복합물류센터 건립을 추진한다(사진=인천경제자유구역청)

[한국M&A경제]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벨스타슈퍼프리즈 컨소시엄이 밀레니엄 힐튼 서울에서 인천항만공사와 사업추진계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로써 컨소시엄은 인천경제자유구역(IFEZ) 신항 배후단지 내 국내 최대 규모의 초저온 복합물류센터 건립을 추진한다. 

이날 사업추진계약식에는 이원재 인천경제청장과 최준욱 인천항만공사장, 채희봉 한국가스공사장, 조용돈 한국가스기술공사장, EMP 벨스타 이준호 대표 및 컨소시엄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앞서 이원재 청장은 2019년 투자유치 당시 EMP 벨스타의 뉴욕 본사를 직접 방문해 투자유치를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사업추진을 위한 실무 협의를 추진하는 등 초저온 복합물류센터 건립과 신항 배후단지 개발을 위해 인천항만공사와 긴밀한 협조체제를 갖추고 적극적인 행정지원을 제공해 왔다.  

이번에 사업추진계약을 체결한 벨스타슈퍼프리즈는 향후 3년간 물류센터 건립에 총 4,968억 원을 투자해 연간 약 29만톤의 냉동∙냉장 화물 처리, 약 250여 명의 신규 일자리 창출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 벨스타슈퍼리즈의 물류센터는 전력 대체원으로 인근 한국가스공사에서 폐기하는 LNG 냉열을 활용하는 저탄소 친환경 물류단지로 조성될 계획이다. 인천경제청이 조성 중인 송도국제도시 바이오산업클러스터 내 기업들이 필요로 하는 초저온 물류인프라 확충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원재 청장은 “IFEZ 신항 배후단지에 처음으로 도입되는 초저온 물류센터가 차질 없이 건립될 수 있도록 기업과 인천항만공사에 행정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며 “인근 바이오산업 연관 기업들과 시너지가 날 수 있도록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한국M&A경제=김지민 기자] kjm@kmna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