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12 10:29 (금)
카카오모빌리티, 택시업계와 상생 위한 재단 설립∙∙∙3년간 200억 원 출연
카카오모빌리티, 택시업계와 상생 위한 재단 설립∙∙∙3년간 200억 원 출연
  • 구나연 기자
  • 승인 2024.02.28 1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작년 상생기금 500억 원 약정∙∙∙종사자 처우개선, 교통약자 지원사업 이어와
상반기 중 ‘모빌리티 상생재단' 설립∙∙∙상생기금 운용 체계화
재단에 상생기금의 40% 투입, 설립 초기 택시 업계 상생 전개
사진=카카오모빌리티
사진=카카오모빌리티

[한국M&A경제] 카카오모빌리티(대표 류긍선)가 택시업계와의 상생 및 종사자 처우개선을 목표로 ‘모빌리티 상생재단(가칭)’을 설립하고 3년간 약 200억 원을 투입한다고 28일 밝혔다. 

카카오모빌리티는 2022년 ‘상생적 혁신’ 기반의 사업 전략과 사회적 책임 강화 방안을 공개하고 5년간 500억 원 규모의 상생기금을 출연하겠다는 계획이다. 이후 ▲택시기사 의료생계 안심 지원 ▲대리기사 건강검진 지원 ▲카카오모빌리티 주니어랩 개최 ▲서대문 희망차 운영 등 다양한 상생활동을 진행해 왔다. 

조성된 상생기금 중 200억 원을 투입해 이번에 설립하는 재단은 그간 다양한 형태로 운영돼 온 카카오모빌리티의 상생활동을 총괄하는 구심점 역할을 수행한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재단법인을 통해 그간 회사가 자체 집행해 온 여러 상생활동을 체계화하고 연속성을 부여해 운영의 효율성을 높인다는 방침이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재단의 지속가능성을 강화하기 위해 추가적인 재원 확보 방안도 모색할 계획이다. 

카카오모빌리티 상생재단은 설립 취지에 맞는 다양한 사업들을 전개해갈 예정이다. ▲택시산업 발전 및 경쟁력 제고 지원사업 ▲택시 서비스 공급자들의 복리후생 증진과 안전한 근무환경 조성 ▲모빌리티 스타트업 및 기존 산업과의 교류를 촉진하고 동반성장할 수 있는 건전한 산업 생태계 조성 ▲모빌리티 플랫폼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는 조사 및 정책 연구용역 등이다. 이외에도 재단설립 목적에 부합하는 사업을 적극 제안받아 추진할 예정이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올해 상반기 중 이사진 선임과 재단 설립 절차를 마무리하고 올 하반기부터 본격적으로 상생 사업을 전개해 나가는 것을 목표로 삼았다. 기존에 진행해 온 상생활동을 기반으로 재단 설립 초기에는 택시 업계를 대상으로 하는 상생 활동을 전개해 나아갈 예정이다. 

류긍선 카카오모빌리티 대표는 “국내 선도 모빌리티 기업으로서 다양한 소비자, 산업 종사자, 업계 내 스타트업과 상생할 수 있는 방안을 지속 고민해 왔다”면서 “업계의 여러 주체와 상생∙동행할 수 있는 생태계를 조성하고 사회적 책임을 다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국M&A경제=구나연 기자] kny@kmna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