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12 10:27 (금)
넷플릭스, 정보통신산업진흥원과 업무협약 체결∙∙∙한국 콘텐츠의 창작 내실 강화
넷플릭스, 정보통신산업진흥원과 업무협약 체결∙∙∙한국 콘텐츠의 창작 내실 강화
  • 이용준 기자
  • 승인 2024.02.26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콘텐츠 기업의 VP 활용 확대 목표
전문 인력 양성 위해 협력 예정
(사진=)
(왼쪽부터)NIPA 조영진 본부장, 넷플릭스 박성용 한국 VFX 및 VP 부문 디렉터(사진=넷플릭스) 

[한국M&A경제] 넷플릭스와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이하 NIPA)이 전 세계를 감동시키는 한국 콘텐츠의 창작 내실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넷플릭스는 한국 창작 생태계의 일원으로서, 국내 창작 인력 양성을 위한 지속적인 투자는 물론 콘텐츠 품질 향상에 필수적인 기술을 국내 창작자들과 적극 공유하며 한국 콘텐츠 발전에 기여 중이다. 이번 협약은 NIPA 확장현실(XR) 스테이지를 기반으로 버추얼 프로덕션(VP) 등 최신 콘텐츠 제작 기술을 교류∙공유하기 위해 마련됐다. 

NIPA의 XR 스테이지는 LED를 통해 VP 등의 신기술을 실시간으로 반영해 콘텐츠를 제작할 수 있는 시설이다. 특히 VP는 감독, 배우, 제작 스텝이 제작 현장에서 창작 의도에 따른 결과물을 직관적으로 경험하며 작품 제작을 진행할 수 있다는 점에서 많은 각광을 받고 있다. 최근에도 <택배기사> <D.P.> 시즌2 등 장르와 포맷의 제약 없이 다양한 넷플릭스 작품에서 VP 기술이 적극 활용된 바 있다. 

이번 협약은 더 많은 창작자가 창작 의도를 보다 풍부하게 표현할 수 있는 VP 기술에 쉽게 접근하도록 돕고, 새롭게 떠오르는 기술을 쉽게 테스트해 볼 수 있는 환경 조성에 기여한다. 실제 작품 제작에도 활용할 수 있는 제작 인프라 활용 지원은 물론, 국내 실감 콘텐츠 제작 활성화 및 VP 기술 확산에도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넷플릭스와 NIPA는 작품 제작 품질 향상을 위한 기술 인력 및 제작 노하우도 공유한다. 

넷플릭스 박성용 한국 VFX 및 VP 부문 디렉터는 “전 세계를 감동시키는 한국 콘텐츠의 흥행 배경에는 한국 스토리텔러들의 독창적인 세계관에 더해 이를 스크린에 오롯이 구현해내는 국내 창작자들의 뛰어난 제작 역량이 있다”며 “넷플릭스는 시각효과(VFX)∙VP 등 최신 제작 기술을 국내 창작 현장에 적극적으로 도입하며, 한국 창작 커뮤니티만의 차별화된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도록 함께 발맞춰 갈 것”이라고 전했다. 

NIPA 조영진 메타버스산업본부장은 “한국의 실감 콘텐츠 및 메타버스를 지원하는 전문기관인 NIPA와 글로벌 스트리밍 서비스를 대표하는 넷플릭스가 협력해 국내 콘텐츠 기업의 VP 활용을 확대하고 유망 콘텐츠 기업의 해외 진출 모색과 이 분야 전문 인력 양성을 위해 함께 노력해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M&A경제=이용준 기자] news@kmna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