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12 10:29 (금)
토종 클라우드 전문 기업 이노그리드, 증권신고서 제출∙∙∙총 공모주식수 60만 주
토종 클라우드 전문 기업 이노그리드, 증권신고서 제출∙∙∙총 공모주식수 60만 주
  • 박진우 기자
  • 승인 2024.02.23 1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술특례 상장 추진∙∙∙주당 공모 희망가 2만 9,000~3만 5,000원
클라우드 전 영역에 걸쳐 사업 진행
(사진=이노그리드)

[한국M&A경제] 클라우드 컴퓨팅 및 디지털전환(DT) 전문 기업 이노그리드(대표 김명진)가 지난 22일 증권신고서를 제출하고 코스닥시장 상장을 위한 본격적인 절차에 돌입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노그리드는 지난해 기술성 평가에서 NICE평가정보와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으로부터 각각 A, BBB 등급을 획득해 기술특례 상장 요건을 충족한 바 있다. 

총 공모주식수는 60만 주다. 주당 공모 희망가는 2만 9,000~3만 5,000원이다. 이번 공모를 통해 약 210억 원(공모가 상단 기준)을 조달한다. 

이노그리드는 3월 12일부터 18일까지 5영업일 동안 기관투자자 대상 수요예측을 진행해 최종 공모가를 확정한다.이어 20일과 21일 일반 청약을 받은 후 3월 말 상장할 예정이다. 대표주관회사는 한국투자증권이 맡았다. 

김명진 이노그리드 대표는 “이노그리드는 토종 클라우드 기업으로 설립 이후 자체적인 클라우드 기술 역량을 꾸준히 키워왔다”며 “클라우드 솔루션, 클라우드 데이터센터 관제&운영관리, 컨설팅 등 클라우드 전 영역에 걸친 사업 진행이 가능한 국내 유일의 기업으로 성장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기업공개(IPO)를 통해 조달한 공모자금으로 인공지능(AI) 기반의 지능형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솔루션을 고도화 하고 클라우드 기반의 데이터센터 사업과 CSAP 공공 퍼블릭 서비스존 및 운영센터를 구축해 국내 클라우드 생태계를 리딩해 나아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노그리드는 지능형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운영 플랫폼 전문기업으로 클라우드 컴퓨팅이 처음 등장했던 2009년부터 해당 분야에 역량을 집중했다. 2011년 자체 개발한 올인원 프라이빗 클라우드 솔루션 ‘클라우드잇’(Cloudit)을 출시한 이래로 ▲2018년 오픈스택 기반의 ‘오픈스택잇’(OpenStackit) ▲2020년 멀티 클라우드 운영관리 솔루션 ‘탭클라우드잇’(TabCloudit) ▲2021년 클라우드 네이티브 개발 환경을 위한 PaaS 솔루션 ‘SE클라우드잇’(SECloudit) 등을 선보였다. 이를 통해 클라우드 풀스택(Full Stack) 솔루션을 보유한 국내 유일의 기업으로 평가받는다. 

특히 클라우드잇은 순수 국내 기술로 개발됐다. 국산 클라우드 가상화 제품군 중 최초로 국가정보원 CC 인증을 비롯해 보안기능 확인서를 취득하는 등 기술력과 보안성을 입증받았다. 이런 기술력을 바탕으로 정부와 공공기관, 대기업, 금융권, 교육계 등 다수의 고객사 레퍼런스로 성과를 거두고 있다. 

또 최근 8년간 총사업비 약 1,400억 원 규모에 달하는 30건의 다양한 정부 R&D 과제를 수행하며 차세대 클라우드 핵심기술을 개발해 왔다. 그 결과 특허∙품질인증∙소프트웨어(SW) 저작권을 포함해 총 272종의 지식재산권을 취득했다. 

[한국M&A경제=박진우 기자] pjw@kmna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