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12 10:29 (금)
매쉬업벤처스, AI 스타트업 소서릭스에 초기 투자∙∙∙“번거로운 스마트 디바이스의 사용 허들↓”
매쉬업벤처스, AI 스타트업 소서릭스에 초기 투자∙∙∙“번거로운 스마트 디바이스의 사용 허들↓”
  • 이용준 기자
  • 승인 2024.02.21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서릭스, ‘소서릭스 렌즈’ 개발∙∙∙적절한 스마트 디바이스 서비스를 자동 제공
올해 상반기 데모 버전 론칭 예정∙∙∙필드 테스트 통해 제품 퀄리티 높여갈 계획
(사진=)
사진=매쉬업벤처스

[한국M&A경제] 글로벌 빅테크 출신들이 창업한 인공지능(AI) 스타트업 소서릭스(대표 류현종)가 초기 스타트업 전문 투자사 매쉬업벤처스(옛 매쉬업엔젤스)와 데브시스터즈벤처스로부터 첫 투자를 유치했다고 21일 밝혔다. 

소서릭스는 AI 기반의 앰비언트 컴퓨팅 기술을 개발하는 스타트업이다. 앰비언트 컴퓨팅 기술을 통해 사용자들이 일상에서 스마트 디바이스를 직접적인 명령이나 개입 없이도 이용할 수 있도록 편리한 경험을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소서릭스는 구글, MS 출신의 공동창업자 외 AI 기술 개발 능력과 엔지니어 역량을 갖춘 팀으로 구성됐다. 구글에서 사물인터넷(IoT) 프로젝트 및 텐서플로 머신러닝 최적화 알고리즘을 개발했던 류현종 대표를 주축으로 구글 검색 구글 맵 개발에 참여했던 유원석 최고기술책임자(CTO), MS 본사 출신인 권경아 최고운영책임자(COO)가 공동창업했다. 이외에도 카이스트 박사 출신 등 최고 수준의 엔지니어들이 함께하고 있다. 

현재 소서릭스는 사용자와 맥락을 스스로 인식해 적절한 스마트 디바이스 서비스를 자동으로 제공하는 ‘소서릭스 렌즈’를 개발 중이다. 소서릭스 렌즈는 비전 AI를 활용해 공간과 사용자의 상태를 인지한 뒤 실내 온도 조절, 조명 제어 등 환경에 맞춰 스마트 디바이스를 유기적으로 조절한다. 기상 시간 안내, 날씨에 맞는 옷 추천, 음료 전달 등 홈 비서로서의 역할도 수행한다. 또 범죄∙화재 등 사용자의 보안∙안전에 문제가 발생할 경우 자동으로 외부 기관과 접촉할 수 있는 기능도 제공할 예정이다. 

소서릭스 류현종 대표는 “번거로운 스마트 디바이스의 사용 허들을 낮추고 모두가 쉽게 스마트 디바이스의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돕는 것이 창업의 목적”이라며 “올해 상반기 데모 버전 론칭을 시작으로, 체계적인 필드 테스트를 통해 제품 퀄리티를 높여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매쉬업벤처스 박은우 파트너는 “소프트웨어와 가전 산업이 발전한 한국은 스마트 디바이스 기반의 AI 제품을 만들기에 최적의 환경”이라며 “이미 빅테크에서 기술 역량을 입증한 창업팀이 AI 시대에 맞춰 대기업보다 매끄럽게 고객의 문제를 풀어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국M&A경제=이용준 기자] news@kmna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