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2-29 10:25 (목)
레디큐어, 뉴로핏과 맞손∙∙∙AI 기반 ‘헬락슨’ 치매 치료 의료기기 공동 개발
레디큐어, 뉴로핏과 맞손∙∙∙AI 기반 ‘헬락슨’ 치매 치료 의료기기 공동 개발
  • 이용준 기자
  • 승인 2024.02.05 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I 소프트웨어 탑재를 통한 정밀의학 실현 계획
레디큐어가 개발 중인 치매 의료기기 ‘헬락슨’에 딥러닝 기술 활용
새로운 패러다임의 비약물 치매 치료 기술 개발 목표
(사진=)
(왼쪽부터)레디큐어 정원규 대표, 뉴로핏 빈준길 대표(사진=레디큐어)

[한국M&A경제] 레디큐어(대표 정원규)가 뇌질환 영상 인공지능(AI) 솔루션 전문기업 뉴로핏(대표 빈준길)과 AI 소프트웨어 탑재를 통한 정밀의학을 실현하기 위해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5일 밝혔다. 

레디큐어는 서울홍릉강소특구 입주기업협의체 회원사이자 치매 전용 디지털 엑스선 치료 시스템 활용을 제공하는 플랫폼 기업이다. 

지난 2일 진행된 업무협약 체결식에는 레디큐어 정원규 대표와 뉴로핏 빈준길 대표 및 양사 임직원들이 참여했다. 

양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레디큐어가 현재 시제품 개발 중인 치매 의료기기 ‘헬락슨’에 딥러닝 기술을 활용한다. 초기 치매 또는 경도 인지 장애 환자들을 위해 디지털 엑스선 치료 시기를 결정하고, 치료 후 예후를 판단하는 소프트웨어 개발을 연구할 예정이다. 

뉴로핏은 AI 기반 뇌신경 퇴화 영상 분석 소프트웨어 ‘뉴로핏 아쿠아’(Neurophet AQUA)를 통해 레디큐어가 제공하는 임상 검사 및 영상 결과를 분석한다. 레디큐어는 이를 기반으로 치매 치료에 최적화된 소프트웨어를 개발해 헬락슨 치매 치료 시스템 하나의 번들로 탑재할 계획이다. 

이번 협약은 알츠하이머병 등 다양한 치매 유형에 대한 부작용 없는 치료 방법을 제시하기 위해 이뤄졌다. 뉴로핏의 AI를 활용한 뇌 영상 분석 기술과 레디큐어의 임상∙비임상 연구를 통해 얻은 치료 기술을 결합해 새로운 패러다임의 비약물 치매 치료 기술을 개발할 것으로 예측된다. 

레디큐어 정원규 대표는 “2024년도에는 기존 환자들의 데이터를 이용해 치매 환자들의 뇌 위축 양상을 파악하고, 2025년도에는 레디큐어의 시제품 헬락슨을 통해 얻은 환자들의 임상 정보를 활용해 환자 맞춤형 치료 솔루션 소프트웨어 개발을 진행할 것”이라며 “다수의 병원으로부터 환자들의 빅데이터를 얻어 이를 AI 기반 치매 전용 디지털 엑스선 치료 시스템에 적용해 난치성 치매를 당뇨나 고혈압 같은 관리 가능한 질환으로 전환할 수 있도록 기여해 나아가겠다”고 전했다. 

[한국M&A경제=이용준 기자] news@kmna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