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17 11:01 (수)
더인벤션랩, 2023년 투자 실적 및 성과 발표∙∙∙지난해 37개 초기창업기업에 83억 원 신규투자
더인벤션랩, 2023년 투자 실적 및 성과 발표∙∙∙지난해 37개 초기창업기업에 83억 원 신규투자
  • 구나연 기자
  • 승인 2024.01.03 14: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2년 대비 26억 원 증가
누적 포트폴리오 기업 154개∙∙∙기업당 평균 2억 원 시드투자
사진=더인벤션랩
사진=더인벤션랩

[한국M&A경제] 스타트업 초기투자기관인 더인벤션랩은 3일 2023년 1년 간 투자 실적 및 성과를 발표했다. 

더인벤션랩은 2023년 한 해 동안 총 37개 초기 스타트업 기업에 83억 원의 투자를 집행했다. 이는 전년 대비 26억 원이 증가한 수치다. 지난 2017년 8월 첫 개인투자조합 결성해 2018년부터 본격적인 시드투자를 집행했다. 이후 6년 간 누적 총 투자금액 또한 300억 원을 넘은 것으로 분석됐다. 연 평균 50억 원의 꾸준한 시드투자가 집행됐다. 

누적 포트폴리오 기업은 154개 기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 개 기업 당 평균 2억 원의 시드투자를 집행한 셈이다. 

2018년에 결성한 첫 개인투자조합은 2022년에 성공적으로 청산을 완료했다. 2023년에는 2개 조합(개인투자조합)을 청산해 총 3개의 개인투자조합을 청산했으며 조합 평균 IRR은 18.3%로 나타났다. 

지난 6년 간 피투자기업의 생존률은 92.8%로 높은 생존률을 기록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2023년에는 기존 펀드 출자기업인 우미건설과 국보디자인을 주축으로 삼구아이엔씨, 아주컨티뉴엄이 새롭게 출자기업으로 참여하며 처음으로 ‘오픈 이노베이션 얼라이언스’ 협의체를 조성하고 오픈 이노베이션 얼라이언스 펀드 1호를 20억 규모로 결성한 바 있다. 

올해에도 2호 조합을 동일 규모로 조성해 중견기업의 기술 아웃소싱 및 사업제휴를 전제로 하는 펀드 연계 오픈 이노베이션 프로그램을 활성화할 예정이다. 

그 외 서울시 산하 하이서울기업협회 회원사 소속 기업인이 참여하는 개인투자조합, 삼성전자 부사장급 이상으로 구성된 대기업 임원 중심의 개인투자조합 등 총 40억 규모의 개인투자조합도 결성 추진해 올해에도 공격적이고 선제적인 팁스 연계 형 초기투자에 집중할 예정이다. 

또 더인벤션랩은 2019년부터 시작한 베트남을 거점으로 동남아시아에 진출한 국내 초기 스타트업에 집중적으로 초기 및 후속투자를 집행해왔다. 이 기조 또한 계속 유지될 예정이다. 

이미 오케이쎄, 고투조이, 고미 등 시리즈 A~B라운드 투자를 성공적으로 마친 기존 기업은 2023년 어려운 시기를 이겨내면서 올해 BEP를 모두 달성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베베리아, 야호랩, 스페이스T, 스타일박스 등 기존 베트남 포트폴리오 기업들의 약진이 예상되고 있다. 현재 베트남에 진출해 버티컬 영역에서 웹∙앱 기반의 서비스 플랫폼으로 1위 자리를 차지하고 있는 기업은 6개에 달하고 있다. 

더인벤션랩 김진영 대표는 “지난 6년 간 연 평균 50억 원 이상 꾸준히 다양한 분야의 초기 스타트업 기업에 시드투자를 진행해 왔다”며 “누적 AUM은 320억 원 이상으로 작지만, 의미 있는 성장을 했다”고 말했다. 이어 “2024년 투자 혹한기라고 하지만, 여전히 양질의 초기 스타트업 기업은 계속해서 나올 것”이라고 강조하며 “2024년에는 특히 딥테크 및 B2B SaaS 영역의 기술 기업에 대한 투자를 집중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국M&A경제=구나연 기자] kny@kmna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