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2-29 10:25 (목)
“VC-스타트업 연결고리↑” 서울거래 비상장, 신기사와 60억 원 규모 스타트업 투자처 모집
“VC-스타트업 연결고리↑” 서울거래 비상장, 신기사와 60억 원 규모 스타트업 투자처 모집
  • 구나연 기자
  • 승인 2023.10.06 0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기사 펀드로 Pre-IPO 단계 50억 원, 시리즈 A 단계 10억 원 모집
ⓒ픽사베이
ⓒ픽사베이

[한국M&A경제] 비상장 주식거래 플랫폼을 운영하는 서울거래가 신기술사업금융사(이하 신기사)와 협업해 총 60억 규모의 신주 스타트업 신규 투자처를 모집한다고 6일 밝혔다. 

서울거래는 스타트업 주식 거래 플랫폼으로 시작해 비상장 스타트업까지 영역을 넓혔다. 그러나 최근 많은 스타트업이 자금난에 부딪히면서 이를 적극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스타트업 투자 플랫폼으로 영역을 확대하기로 했다. 먼저 시범적 성격으로 신기사 2곳과 협업해 10억 원과 50억 원 규모의 프로젝트 펀드 투자처를 발굴한다. 

그동안 크라우드 펀딩 등 스타트업이 신규투자를 유치할 수 있는 플랫폼이 존재했으나, 기관투자자의 유입이 되지 않아 활성화에 어려움을 겪었다. 크라우드 펀드 특성상 상대적으로 투자받을 수 있는 자금이 작고, 성장성이 검증되지 않은  기업이 많다는 한계가 있었다. 

이번 서울거래 플랫폼은 역으로 신기사나 벤처캐피탈(VC)이 먼저 펀드 결성 의지를 밝히면, 서울거래 측이 해당 펀드와 관련된 내용을 검토하고 해당 펀드에 스타트업이 지원할 수 있도록 했다. 

이번에 투자처를 모집하는 펀드는 두 곳이다. 먼저 10억 원의 시리즈 A 단계 펀드는 단기성 자금이다. 1년 내 자금 회수를 희망하는 단기성 펀드다. 다른 50억 원 규모의 프리IPO(pre-IPO) 펀드는 IPO 일정이 나온 기업을 대상으로 한다. 

두 펀드 전부 투자처 기업이 확보되면 1개월 이내에 투자가 가능하며 프로젝트 펀드로 결성될 예정이다. 투자자 자금 회수 지원 등 신의성실에 입각한 기업의 주주의 이익 보호에 적극적인 회사에 투자할 방침이다. 

서울거래는 양 펀드 모두 투자사의 투자의지와 기관투자자(LP)의 모집이 빠르게 이뤄질 수 있다는 것을 확인하고 적극적으로 투자처를 물색할 방침이다. 

서울거래 이현우 CPO는 “스타트업 투자 혹한기가 오면서 비상장 주식의 C2C 거래를 넘어 적극적으로 스타트업의 성장을 돕는 방향으로 제품의 개발 방향성을 잡고 있다"며 “이번 서비스의 수요가 확인되면 베타테스트를 넘어 정식 서비스로 편입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M&A경제=구나연 기자] kny@kmna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