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2-29 10:25 (목)
배터리 음극재 개발 기업 에버인더스, 경남혁신센터와 MYSC 공동 운용 펀드 투자 유치
배터리 음극재 개발 기업 에버인더스, 경남혁신센터와 MYSC 공동 운용 펀드 투자 유치
  • 박진우 기자
  • 승인 2023.10.05 1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버인더스, 전기 자동차 분야 핵심원천소재 기술 선도
에버인더스 박지훈 대표(사진=경남창조경제혁신센터)
에버인더스 박지훈 대표(사진=경남창조경제혁신센터)

[한국M&A경제] 전기 자동차의 핵심 소재인 금속 재료 기술 상용화를 통해 산업 생태계 변화를 이끌고자 하는 에버인더스(대표 박지훈)가 경남창조경제혁신센터(센터장 이동형, 이하 경남혁신센터)와 엠와이소셜컴퍼니(대표 김정태, 이하 MYSC)가 공동 운용하는 ‘경남청년임팩트투자펀드’로부터 투자를 유치했다고 4일 밝혔다. 

이번 투자는 유망 창업기업 발굴과 지원, 투자에 이르는 전 과정을 지원하는 경남도 주관 지역 창업기업 육성사업인 ‘경남형 스타트업 액셀러레이팅’(지역혁신리그)의 일환으로 이뤄졌다. 

에버인더스는 올해 5월 정부의 초격차 스타트업 1000+에 선정됐으며 저온 습식 합성 공법을 통해 고용량 실리콘 음극재를 저원가로 제조하는 기술을 보유한 경남의 대표적인 기술창업 기업이다. 

에버인더스 박지훈 대표는 “전기차의 확산을 가속화하는 핵심 요소 중 하나인 이차전지 소재를 제공함으로써 우리 사회가 지속가능한 방향으로 발전하는 데 기여하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실제로 지난 2일과 3일, 양일에 걸쳐 MYSC가 싱가포르에서 주최한 글로벌 임팩트 컨퍼런스(GIC, Globla Impact Chapter)에 참여해 현지의 투자자들로부터 많은 관심을 받았다는 후문이다. 

이번 투자를 처음부터 함께한 경남혁신센터 이동형 센터장은 “투자를 받아 사업을 확장하는 것은 성공하는 스타트업의 전형적인 모델”이라며 “앞으로도 스타트업을 발굴하고 성장을 돕는 역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함께 투자를 이끈 MYSC 박정호 부대표는 “한국이 선도하고 있는 배터리 분야에서 성능의 개선과 함께 환경적인 임팩트를 창출해나갈 에버인더스에 거는 기대가 크다”며 “로컬 파트너로서 지역의 스타트업들을 지속적으로 발굴하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한국M&A경제=박진우 기자] pjw@kmna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