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18 11:03 (목)
식기 렌탈∙세척 스타트업 ‘뽀득’, 180억 원 규모 추가 투자 유치
식기 렌탈∙세척 스타트업 ‘뽀득’, 180억 원 규모 추가 투자 유치
  • 이용준 기자
  • 승인 2023.09.07 0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뽀득 키즈’ ‘뽀득 비즈’ ‘뽀득 에코’ 등 사업 전개
직접 개발한 세척 자동화 기술 적용∙∙∙효율적이고 빠른 식기 공급
정밀 검수 시스템 ‘비전 검수’ 도입∙∙∙식기 품질 관리 수준↑
(사진=)
사진=뽀득

[한국M&A경제] 식기 렌탈∙세척 스타트업 뽀득(대표 박노준)이 시리즈B 익스텐션(Extension) 라운드에서 180억 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7일 밝혔다. 이로써 뽀득은 총 투자금 510억 원으로 시리즈B 라운드를 최종 마무리한다. 

이번 투자는 지난해 6월 330억 원 규모의 시리즈B 투자 유치 이후 약 1년 2개월 만이다. IBK투자증권-유암코와 넥스트랜스, 이지스자산운용,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한화투자증권 등이 참여했다. 뽀득은 이번 투자 라운드에서 기술력과 수익성을 높게 평가받았다. 

2017년 8월 설립된 뽀득은 국내 최초의 식기 렌탈∙세척 서비스 스타트업이다. ▲어린이집과 유치원에 살균 소독된 식기를 렌탈해주는 ‘뽀득 키즈’ ▲요식 사업장에 설거지 및 식기 렌탈 서비스를 제공하는 ‘뽀득 비즈’ ▲일회용품을 대체할 다회용 식기를 제공하는 ‘뽀득 에코’ 등 세 가지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뽀득은 연구∙개발(R&D) 영역에서 다른 기업과의 격차를 벌렸다. 효율적이고 빠른 식기 공급을 위해 기업부설 연구소 ‘클린테크센터’(CTC)에서 직접 개발한 세척 자동화 기술을 적용했다. 또 반도체 공정에 쓰이는 정밀 검수 시스템 ‘비전 검수’를 도입해 식기의 품질 관리 수준을 높였다. 

이런 뽀득의 기술력은 수익성으로 이어졌다. 뽀득은 세척 자동화 기술과 세척 공정의 효율화를 통해 제조 원가를 지속해서 절감하고 있다. 특히 각 식기 세척 라인에 필요한 근로자는 기존 14명에서 4명까지 줄어들었다. 물류비용도 고객사 증가로 지역별 고객 밀집도가 높아지면서 감소하는 추세다. 

나아가 기존 사업의 확장을 통해 성장성 확보도 빠뜨리지 않았다. 뽀득은 올해 국내 대형 급식 업체를 대상으로 식기 렌탈 서비스를 제공하면서 고객사 2,000개를 달성했다. 지난 1학기부터는 학교 급식 인력난을 겪고 있는 초∙중∙고 학교 10곳 이상과 협업하고 있다. 급식실 내 격무로 꼽히는 설거지가 없어지면서 조리원과 영양사로부터 호평을 받고 있다. 

뽀득은 이번 투자를 토대로 기술 고도화와 서비스 영역 확대에 나설 계획이다. 전문인력 채용을 포함한 연구∙개발 비용을 늘리고, 대규모 세척 팩토리를 증설해 서비스 범위를 비수도권까지 넓힌다는 방침이다. 뽀득은 현재 자체적으로 구축한 배송망으로 수도권 전역에 식기를 공급하고 있다. 

뽀득 박노준 대표는 “연구∙개발을 통한 자동화와 데이터 기반 공정 효율화가 수익성 증가라는 성과로 나오고 있다”며 “이번 투자 자금은 연구∙개발과 서비스 지역 확장을 위한 팩토리 건설 자금으로 사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국M&A경제=이용준 기자] news@kmna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