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17 11:01 (수)
두들린, SK쉴더스∙쿠팡 출신 보안 전문가 정일권 CISO 영입
두들린, SK쉴더스∙쿠팡 출신 보안 전문가 정일권 CISO 영입
  • 이용준 기자
  • 승인 2022.08.09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두들린, 기업용 채용 관리 플랫폼 그리팅 운영
개인정보 유출 사고 사전 대비
유출 사고 영향 최소화 위해 위험 관리 강화
(사진=)
정일권 CISO(사진=두들린)

[한국M&A경제] 채용관리 솔루션 스타트업 두들린(대표 이태규)이 기업용 채용 관리 플랫폼 ‘그리팅’의 이용자 보호와 정보보호체계 강화를 위해 정일권 정보보호최고책임자(CISO)를 영입했다고 9일 밝혔다. 

정일권 CISO는 총 15년 경력의 보안 전문가로 경기대 대학원 정보보호학 석사를 졸업했다. SK쉴더스(보안), 한국케이블텔레콤(통신), 쿠팡∙홈플러스(유통), 스푼라디오(콘텐츠), 렌딧(금융) 등 여러 산업군에서 전 영역에 걸쳐 보안 관리자로 근무했다. 

두들린은 정일권 CISO를 임원으로 임명해 이용자 정보를 안전하게 관리할 계획이다. 또 ‘개인정보 손해배상 책임보험’에 가입함으로써 개인정보 유출 사고를 사전에 대비하고 유출 사고 영향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위험관리를 강화하고 있다. 

정일권 CISO는 “스타트업을 비롯해 중견기업, 대기업 등의 고객사가 늘어나면서 취급해야 하는 개인정보가 해마다 늘고 있다”며 “그리팅 이용자는 일반적으로 각 회사의 인사담당자이기 때문에 수많은 입사지원자의 개인정보를 취급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이용자를 대신해 개인정보를 소중하고 안전하게 보호해야 한다는 사명감으로 보안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태규 대표는 “스타트업에서 CISO를 별도로 두는 것이 흔하지는 않지만, 안전한 정보보호가 이용자의 신뢰를 얻는 가장 빠른 길이라고 생각한다”며 “그리팅 이용자 보호를 최우선으로 하고 앞으로도 보안에 다양한 방식으로 투자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그리팅은 모집 공고부터 합격 통보에 이르는 전체 채용 과정을 통합적으로 지원하는 채용관리 플랫폼이다. 이용자는 여러 채용 플랫폼에서 들어온 이력서를 동일한 포맷으로 한 번에 열람하고 관리할 수 있다. 지원자별 평가, 일정 조율, 합격 여부 통보를 한 공간에서 할 수 있어 인사담당자와 경영진의 효율적인 의사소통이 이뤄진다. 현재 한화생명, 넥슨 등 대기업부터 쏘카, 패스트파이브 등 대형 스타트업까지 1,700개 이상의 고객사를 두고 있다. 

[한국M&A경제=이용준 기자] news@kmna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