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19 10:38 (금)
더인벤션랩, 퓨처게이트∙디스펙터에 투자 완료∙∙∙각 프리A 시리즈 투자로 총 12억 원 집행
더인벤션랩, 퓨처게이트∙디스펙터에 투자 완료∙∙∙각 프리A 시리즈 투자로 총 12억 원 집행
  • 이용준 기자
  • 승인 2024.05.16 1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퓨처게이트, 무인 유통 매장을 위한 최적의 솔루션 제공
디스펙터, 4족 보행 로봇에 탑재 가능한 센서 및 AI 알고리즘 개발

[한국M&A경제] 더인벤션랩(대표 김진영)이 운영 중인 딥테크벤처투자조합을 통해 ‘퓨처게이트’와 ‘디스펙터’의 신주 인수를 마무리 지었다고 16일 밝혔다. 각각 프리A 시리즈 투자로 4억 원, 8억 원 등 총 12억 원을 집행했다. 

더인벤션랩은 최근 로보틱스 분야, 딥(Deep) 인공지능(AI) 분야와 같은 딥테크 영역의 초기 창업기업 투자를 집중하고 있다. 광운대기술지주회사와도 공동 업무 집행 조합원으로 참여해 광운대-더인벤션랩 딥테크벤처투자조합1호 결성을 앞두고 있다. 

퓨처게이트는 무인 유통 매장을 위한 최적의 AI 무인 매대 솔루션 및 AI 무인 유통 플랫폼 서비스 비즈니스를 전개하고 있다. 장종호 대표는 이마트, GS홈쇼핑, 홈플러스 등 대기업 리테일 비즈니스 전략 기획을 담당한 전문가다. 

기존 무인 매대 솔루션은 단순히 병, 캔, 박스 상품을 인식하는데 그치고 있다. 퓨처게이트는 제품 위에 파우치, 비닐 등 인식하기 어려운 상품에 대한 인식률을 높이고, 영하 20도에서도 작동하는 냉동고 솔루션을 보유하고 있다.

이는 퓨처게이트가 기존 AI 컴퓨터 비전의 상품인식 알고리즘의 단점들을 극복하고 독자적인 신경망 FG-DOU를 개발했기 때문에 가능하다. 해당 알고리즘을 통해 카메라 센서를 통해 들어오는 상품 매대의 복잡한 이미지 데이터로부터 정확한 개별 상품을 추출∙인식할 수 있다. 매대별 무게 센서에서 들어오는 무게 변화 데이터의 융합을 통해 최종 고객이 집어든 상품의 정확한 인식 등이 가능하다. 

퓨처게이트는 SK텔레콤 및 SK쉴더스, 효성 TNS, 아파트아이, 마켓컬리와 AI 무인 매장 사업 공동 추진을 위한 사업 제휴를 맺어 초기 고객을 확보했다. 마켓컬리와는 컬리용 AI 무인 매대를 제작 완료한 것으로 알려졌다. 

디스펙터는 4족 보행 로봇에 탑재 가능한 센서 및 AI 알고리즘을 개발하는 로보틱스 기업이다. 더인벤션랩은 디스펙터에 약 4억 8,000만 원 규모의 시드 투자를 집행한 데 이어 후속 투자를 진행했다. 이번 라운드에서는 스케일업파트너스와 함께 클럽딜로 후속 투자를 진행했다. 

디스펙터 김종환 대표는 ‘로봇축구’ 창시자로 잘 알려진 인물로 현재 카이스트 석좌 교수로 재직 중이다. 디스펙터는 4족 보행이 가능한 AI 알고리즘을 개발 중이다. 

디스펙터는 4족 보행 로봇을 이용한 맞춤형 AI 경비 솔루션을 개발할 수 있는 기술적 가능성을 인정받아 딥테크 팁스에도 선정된 바 있다. 향후 디스펙터의 AI 알고리즘은 경비∙보안 로봇 등 다양한 분야에 활용될 전망이다. 

더인벤션랩 김진영 대표는 “앞으로 벤처투자조합 결성을 통해 딥테크 분야의 초기 스타트업 기술 사업화, 후속 투자 지원, 글로벌 진출 지원, 산학 연계 지원, 정부 지원 프로그램 연계 등 다방면에서 실질적인 지원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특히 사우디 아람코 산하 와에드벤처스와는 협약을 통해 정기적으로 딥테크 분야 한국 스타트업 대상의 기업설명회(IR) 데이를 분기에 1회씩 개최하기로 합의했다”며 “적극적인 기술 이전을 전제로 한 직접 투자 등 다양한 논의를 전개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국M&A경제=이용준 기자] news@kmna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