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2-29 10:25 (목)
뉴로그린-소소, 뇌신경질환 진단 및 치료 공동 연구 위한 MOU 체결
뉴로그린-소소, 뇌신경질환 진단 및 치료 공동 연구 위한 MOU 체결
  • 박진우 기자
  • 승인 2023.11.14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I 딥러닝 기술 활용∙∙∙첨단 뇌신경질환 의료기기 개발 목표
(사진=)
뉴로그린과 소소가 서울바이오허브에 위치한 뉴로그린 본사에서 업무협약을 진행했다. (왼쪽부터)뉴로그린 정지훈 대표와 소소 민동빈 대표(사진=뉴로그린)

[한국M&A경제] 뉴로그린(공동대표 김선광∙정지훈)이 소소(대표 민동빈)와 뇌신경질환 진단 및 치료 기술 공동 연구를 위한 MOU를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뉴로그린은 인공지능(AI) 기반 신경 질환 진단 및 치료 기술 개발 전문 기업이다. 딥러닝을 활용해 실시간으로 환자의 뇌 상태를 판독하는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최근 자체 개발한 ‘뇌 청소’(Brain waste clearance) 기술이 혈관성 치매 동물 모델에서 인지기능 회복에 효과가 있다는 것을 증명하면서 관련 연구를 SCI급 논문에 게재한 바 있다. 

소소는 뇌파와 심박수, 심전도, 혈압 등을 동시에 측정∙분석할 수 있는 웨어러블 디바이스 개발 기업이다. 최근 출시한 밴드형 디바이스 ‘브레이노’는 한양대, 연세대 등 국내 대학에서 각종 실험과 연구용 디바이스로 채택되기도 했다. 

이번 업무협약을 계기로 양사는 딥러닝 기반 뇌파 분석 기술과 뇌 신호 측정 장비(EEG) 기술을 결합한 첨단 의료기기 개발을 목표로 공동 연구를 진행한다. 

뉴로그린 정지훈 공동대표는 “신경질환 분야에서 막강한 소프트웨어를 보유한 뉴로그린과 독보적 헬스케어 하드웨어 개발 기업인 소소가 만났다”며 “이번 업무협약이 뇌신경질환 진단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열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서울바이오허브 입주기업인 뉴로그린은 뇌파 및 뇌 영상 분석 딥러닝 기술에 대한 국내 특허 등록 1건 및 미국 특허 출원 1건, 이 외 국내 특허 출원 4건, PCT 2건을 보유하고 있다. 

[한국M&A경제=박진우 기자] pjw@kmna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