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12 11:04 (수)
레디큐어, 프리A 시리즈 유치∙∙∙디지털 엑스선 활용한 치매 치료 시스템 개발
레디큐어, 프리A 시리즈 유치∙∙∙디지털 엑스선 활용한 치매 치료 시스템 개발
  • 이용준 기자
  • 승인 2024.05.10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자 맞춤형 치료법 소프트웨어로 탑재
부작용 적은 경제적인 치매 치료 의료기기 개발
“의료 현장에 새로운 패러다임 구축”
(사진=)
사진=레디큐어

[한국M&A경제] 치매 전용 디지털 엑스선 치료 시스템을 개발 중인 스타트업 레디큐어(대표 정원규)가 퓨처플레이로부터 프리 A시리즈 투자를 유치했다고 10일 밝혔다. 

2021년 10월 설립된 레디큐어는 강동 경희대병원 방사선 종양학 전문의인 정원규 교수와 뇌과학 연구자들, 의료 기기 전문가들이 팀을 이뤄 창업한 연구실 창업 스타트업이다. 정원규 대표는 전북대 의과대학원에서 방사선 종양학과 전문의를 취득하고 27년간 경력을 쌓아온 전문가다. 7년간 비임상∙임상 연구 경과를 기반으로 치매 환자를 대상으로 한 저선량 방사선 치료 경력을 살려 레디큐어를 창업했다. 

레디큐어는 디지털 엑스선을 활용해 뇌 내 면역계 기능 회복을 위한 치매 치료 시스템인 ‘헬락슨’(HeLaXON)을 개발 중이다. 이는 현재 글로벌 빅파마들이 천문학적인 돈을 투입해 항체 치료제를 개발하고 있는 치매 치료 시장 방법과는 전혀 다른 접근법이다. 

레디큐어는 디지털 엑스선의 유효성을 평가하는 비임상 연구와 암 치료기를 이용해 가장 큰 규모의 알츠하이머형 치매 환자를 대상으로 한 다기관, 환자 눈 가림, 무작위 임상 연구를 동시에 진행 중이다. 해당 임상 연구를 통해 유의미한 중간 결과를 확인했으며 이를 통해 레디큐어만의 치료법을 확보했다. 이를 기반으로 개발된 헬락슨은 환자 맞춤형 치료법을 소프트웨어로 탑재한 부작용이 없는 안전하고 경제적인 치매 치료 의료기기다. 

래디큐어 정원규 대표는 “최근 개발되고 있는 치매 신약의 질병 완화 속도가 27%였다면 헬락슨은 최대 80%까지 완화 가능하다”며 “특히 약물에 대한 부작용에서 벗어날 수 있는 새로운 치매 치료 시스템 개발을 통해 의료 현장에 새로운 패러다임을 구축하고 혁신적으로 변화시킬 것“이라고 전했다. 

퓨처플레이 구용석 책임 심사역은 “레디큐어의 연구자 임상 결과를 통해 검증한 뛰어난 인지능력 감소 완화 효과와 전임상 결과에서 확인한 연구 성과를 높이 평가해 투자를 결정하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레디큐어 정원규 대표는 오는 5월 초 영국 글라스고우에서 열리는 유럽방사선종양학회(ESTRO)의 초청을 받아 현재 진행 중인 임상 연구의 중간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한국M&A경제=이용준 기자] news@kmna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