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21 10:36 (금)
중흥그룹 정창선 회장, “대우건설, 건설업계 초일류 리더 기업으로 키울 것”
중흥그룹 정창선 회장, “대우건설, 건설업계 초일류 리더 기업으로 키울 것”
  • 김지민 기자
  • 승인 2022.03.02 13: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우건설 인수 종결 후 임직원에 드리는 메시지 발표
“통제와 견제가 아닌 신뢰와 협력 바탕, 독립∙책임 경영 구현”
중흥건설 사옥(사진=중흥그룹)
중흥건설 사옥(사진=중흥그룹)

[한국M&A경제] 중흥그룹(회장 정창선)이 대우건설 인수 작업을 종결했다. 지난해 7월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후 약 8개월여 만이다. 

중흥그룹은 대우건설과 함께 새롭게 만들어갈 미래상을 제시하며 건설업계 초일류 리더 기업으로 대우건설을 키우겠다고 2일 밝혔다. 

앞서 중흥그룹은 지난달 28일 대우건설 지분 50.75% 인수에 대한 공정거래위원회의 기업결합심사를 통과하며 대우건설의 새로운 대주주로 자리매김 했다. 

정창선 회장은 ‘대우건설 임직원께 드리는 글’이란 제목의 메시지에서 “2022년 2월 28일은 새로운 대우건설이 힘차게 출발하는 역사적인 날로 기록될 것”이라며 “중흥그룹과 한 가족이 된 이 시점부터 우리는 차원이 다른 재도약에 나서려한다”고 포부를 밝혔다. 

중흥그룹은 오너십을 기반으로 한 조직 안정화를 통해 대우건설의 모든 역량을 결집하고 그룹 차원의 지원도 아끼지 않겠다는 계획이다. 

 

정창선 중흥그룹 회장(사진=중흥그룹)
정창선 중흥그룹 회장(사진=중흥그룹)

이와 함께 정 회장은 지난달 28일 단행한 조직 개편에 따른 의미와 향후 경영방침을 대우건설 구성원에게 직접 설명했다. 그는 ▲단독 대표 이사 체제를 통한 독립∙책임경영 ▲안전품질본부의 기능 강화 및 전사 역량 결집 ▲전략기획본부의 미래성장 기반 구축 및 새로운 비전 제시 ▲ESG 경영제도 구축 ▲주택건축사업본부의 내실 경영 및 지속성장 가능 기반 구축 ▲토목사업본부와 플랜트사업본부의 신시장 적극 개척 등 각 주요 본부별 비전과 미션이 핵심이다. 

정 회장은 특히 최근 건설업계 최대 화두인 안전 관련 사항을 조직 개편의 최우선 과제로 제시하며 임직원들의 주의와 관심을 당부했다. 또 “‘최고 인재 확보 및 육성’이라는 비전을 통해 초일류 건설기업으로서 임직원들의 자부심을 고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 회장은 “새로운 대우건설, 역동적인 대우건설은 임직원 여러분의 도전과 열정으로 만들어진다”며 “자율과 책임의식을 갖고 업무에 임해 주신다면 대주주와 경영진은 최선을 다해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국M&A경제=김지민 기자] kjm@kmna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