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1-28 01:59 (일)
신한생명-오렌지라이프, 합병 인가 획득∙∙∙7월 ‘신한라이프’ 출범
신한생명-오렌지라이프, 합병 인가 획득∙∙∙7월 ‘신한라이프’ 출범
  • 김신우 기자
  • 승인 2021.05.12 1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위, 신한생명-오렌지라이프 합병 인가 승인
신한생명과 오렌지라이프가 금융위원회로부터 양사 합병에 대한 인가를 획득했다(사진=오렌지라이프)
신한생명과 오렌지라이프가 금융위원회로부터 양사 합병에 대한 인가를 획득했다(사진=오렌지라이프)

[한국M&A경제] 신한생명과 오렌지라이프가 금융위원회로부터 양사 합병에 대한 인가를 받았다.

신한생명은 12일 금융위가 이날 열린 정례회의에서 두 회사의 합병 인가 신청에 대한 승인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통합 법인인 ‘신한라이프’는 오는 7월 1일 출범하며 총 자산 70조 원 규모의 대형 생보사가 될 전망이다.

양사는 지난해 3월 통합 일정을, 9월 통합 보험사 사명을 신한라이프로 확정했다. 12월 23일 양사 주주총회 결의를 통해 합병계약을 체결했고 통합법인의 대표이사 선임을 마쳤다.

신한금융지주가 2019년 2월 오렌지라이프를 인수한 이후부터 뉴라이프 추진위원회 등을 가동하면서 순조롭게 진행해 온 통합 작업은 신한라이프 CEO 내정자인 성대규 신한생명 사장을 중심으로 절차를 마무리하는 단계다. 실질적으로 5월에 모든 준비를 마치는 것을 목표로 진행 중이며 직원과 공식적으로 소통하며 6월 한 달간 실제 도상훈련 기간으로 운영할 예정이다.

성대규 사장은 “원활한 통합 작업으로 고객 불편을 최소화하고 금융산업에 이바지하는 일류 보험사가 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양사는 재무, 운영, IT 등 업무통합 외에도 ▲신한라이프의 새로운 업무 방식 공유 ▲합동 봉사활동 ▲승진자 통합 연수 ▲통합 동호회 등을 운영하며 임직원의 성공적인 감성통합에 주력하고 있다. 특히 성 사장은 코로나19에도 불구하고 방역수칙을 준수하며 올해 직원들과 40여 차례 미팅을 진행해 향후 신한라이프의 경영에 대한 깊은 대화를 나누는 등 화학적 통합에 큰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한편 신한생명과 오렌지라이프는 1분기에 각각 728억 원, 1,077억 원의 당기순이익을 기록했다. 이 같은 실적은 전년 동기와 비교해 각각 83%, 81%의 고성장이다. 이를 고려할 때 향후 신한라이프가 출범하면 업계 판도에도 적지 않은 변화가 예상된다.

[한국M&A경제=김신우 기자] news@kmna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