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17 11:01 (수)
플로틱, 52억 원 규모의 프리 시리즈A 브릿지 투자 유치∙∙∙누적 투자 유치액 100억 원
플로틱, 52억 원 규모의 프리 시리즈A 브릿지 투자 유치∙∙∙누적 투자 유치액 100억 원
  • 이용준 기자
  • 승인 2024.06.12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물류센터 자동화를 위한 로봇 솔루션 개발∙제공
피킹 프로세스 효율적으로 수행∙∙∙수작업 대비 3.5배의 생산성
다양한 물류센터 요구사항에 유연하고 빠르게 대응 가능
(사진=)
사진=플로틱

[한국M&A경제] 물류로봇 솔루션 기업 플로틱(대표 이찬)이 52억 원 규모의 프리 시리즈A 브릿지 투자 유치를 완료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라운드는 캡스톤파트너스 주도로 퀀텀벤처스코리아, 블루포인트, BNK벤처투자, BSK인베스트먼트 등 총 5개 기관이 참여했다. 

2021년 설립된 플로틱은 설립 직후 카카오벤처스, 네이버D2SF에서 시드 투자를 유치했다. 이어 2022년에 34억 원 규모의 프리 시리즈A 투자를 유치한 바 있다. 이번 브릿지 투자를 통해 플로틱의 누적 투자 유치 금액은 약 100억 원을 달성했다.

플로틱은 물류센터 자동화를 위한 로봇 솔루션 ‘플로웨어’(Floware)를 개발∙제공하는 기업이다. 플로웨어는 이커머스 물류센터의 출고에서 가장 많은 시간을 차지하는 피킹 프로세스를 효율적으로 돕는 로봇 솔루션이다. 최소한의 설비와 투자 비용으로 약 6주 내에 센터 시스템 연동부터 실제 운영까지 가능하다. 기존 수작업 대비 최대 3.5배의 생산성을 향상할 수 있다. 물류환경에 맞춰 알고리즘이 세세하게 모듈화된 소프트웨어 플랫폼과 ‘피킹 가이드’(Picking Guide)와 같은 직관적인 편의 기능을 탑재한 자율주행 로봇으로 구성된다. 소프트웨어부터 하드웨어까지 자체적으로 설계∙제작하기 때문에 다양한 물류센터 요구사항에 유연하고 빠르게 대응할 수 있다는 게 큰 장점이다. 

플로틱은 2023년 포브스 선정 ‘아시아 100대 유망기업'에 국내 로봇 기업으로 유일하게 이름을 올리며 기술력을 인정받은 바 있다. 지난해부터 국내 대기업 및 3PL 업체와의 현장 실증 테스트를 거치고 포스코DX, 로지스올 등 국내 유수의 물류 파트너와의 협업을 통해 올해 하반기 본격적인 제품 상용화를 앞두고 있다. 

플로틱 이찬 대표는 “물류센터는 매일 다양하고 불확실한 변수가 존재하는 공간”이라며 “현장을 제대로 이해하지 못하면 고객에게 필요한 솔루션을 제공하기 어렵다”고 전했다. 이어 “회사 설립 후 약 3년 만에 제품을 상용화 가능한 시점까지 고도화할 수 있었던 것은 처음부터 현장의 목소리에 집중해서 제품을 개발해 왔기 때문”이라며 “앞으로도 고객에 집중해 물류 환경의 노하우와 인사이트를 발현시킬 수 있는 현장 특화 솔루션을 만들고 제공하는 데 집중 투자할 것”이라고 밝혔다. 

캡스톤파트너스 측은 “철저히 고객 위주로 시장을 바라보고 한 문제를 끈질기게 파고드는 플로틱의 성공 가능성을 높게 평가했다”며 “장차 물류 자동화 산업의 강력한 엔진이 되면서도 업계 흐름을 선도할 것이라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국M&A경제=이용준 기자] news@kmna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