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12 11:04 (수)
고피자, 태국 CP올로부터 136억 원 규모의 투자 유치∙∙∙누적 투자액 600억 원 돌파
고피자, 태국 CP올로부터 136억 원 규모의 투자 유치∙∙∙누적 투자액 600억 원 돌파
  • 이용준 기자
  • 승인 2024.06.10 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P올 역사상 첫 해외 스타트업 투자 사례
CP그룹 계열사들과의 협업으로 태국 사업 본격화 예정
(사진=)
고피자 임재원 대표(사진=고피자)

[한국M&A경제] 푸드테크 기업 고피자(대표 임재원)가 태국 CP그룹의 핵심 유통 계열사 CP올(ALL)로부터 1,000만 달러(약 136억 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10일 밝혔다. 

고피자는 2022년 GS벤처스, CJ인베스트먼트 등 대기업으로부터 총 250억 원의 시리즈 C 투자를 유치했다. 이어 이례적인 해외 대기업 투자까지 성사시키며 누적 투자액 600억 원을 돌파했다. 

CP그룹은 시총 200조 원이 넘는 태국 재계 1위의 재벌 기업이다. 세계 최대의 새우 생산 기업이자 세계 3위의 가금류 생산 기업으로 약 100년 전 사료 사업에서 시작해 현재는 유통, 통신, 금융, 제약, 부동산 등까지 확장한 글로벌 기업이다. 한국에서는 2022년 백범 김구 선생의 증손녀와 CP그룹 회장의 아들이 결혼하면서 더 많이 알려지기도 했다. 핵심 계열사인 CP 올 그룹은 세븐일레븐 편의점, 로터스 슈퍼마켓 등 다양한 유통 채널을 운영하고 있다. 이번 투자는 태국 내 고피자의 성장을 가속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투자는 CP올 역사상 첫 해외 스타트업 투자다. 투자 배경에는 고피자의 제품과 기술력에 기반한 빠른 동남아 시장 성장성과 더불어 GS25, CGV 등 대기업과의 성공적인 파트너십을 통한 폭발적인 확장성이 주효했다. 약 18개월 동안 진행된 투자 협의에는 CP그룹의 치라와논 수파킷 회장까지 직접 참여해 제품 시연부터 초기 태국 매장 오픈까지 깊은 관심을 가졌다. 고피자는 이미 CP그룹의 계열사들과 다양하고 구체적인 협업 논의를 마치고 태국 사업을 본격화한다. 

7개국에서 450여 개 매장을 돌파한 고피자는 국내 법인의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GS25에 연말까지 1,000여 개 매장을 추가 출점하는 등 본격적인 CP그룹과의 협업에 앞서 단단한 체력도 확보했다. 세계적인 대기업들과의 지속적인 파트너십을 통해 새로운 외식 기업의 방정식을 풀어간다는 전략이다. 

고피자 임재원 대표는 “해외 대기업과 장기간 투자 협의를 하며 진정한 글로벌 기업으로서 필요한 덕목들을 많이 배울 수 있었다”며 “CP그룹과의 적극적인 협업을 통해 한국과 태국을 넘어 세계에서 가장 접근성이 높은 자랑스러운 한국 피자 브랜드로 지속 성장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지난해 12월 태국 1호점을 오픈한 고피자는 1호점 ‘수쿰빗 50점’에서 기대 이상의 성적을 거두며 올해 4월 태국 2호점인 ‘코스모 바자르점’을 오픈했다. 태국 내 100% 자회사 설립, 현지 매장 직영 운영, 현지 전문가 법인장 영입 등 고피자만의 독자적인 해외 진출 전략을 바탕으로 연내 태국 매장 수를 20여 개로 확장한다는 계획이다. 현재 태국을 포함해 인도, 싱가포르, 인도네시아 등 7개국에 진출해 450여 개의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GS25와의 협업을 통해 연내 글로벌 1,200호점을 돌파할 예정이다. 

[한국M&A경제=이용준 기자] news@kmna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