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12 10:27 (금)
현대건설, 폴란드건설협회-NCBJ와 ‘업무협약’ 체결∙∙∙동유럽 원전∙신에너지∙인프라 진출 교두보 마련
현대건설, 폴란드건설협회-NCBJ와 ‘업무협약’ 체결∙∙∙동유럽 원전∙신에너지∙인프라 진출 교두보 마련
  • 박진우 기자
  • 승인 2023.09.14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폴란드 신규 원전사업에 대한 협력 모색∙∙∙원전 연구개발 관련 기술∙정보∙인력 교류
신재생, 스마트시티, 공항, 인프라 등 핵심 건설분야로 협력 확대
폴란드 대표 건설사 이알버드∙유니베프와 파트너십 체결 이어가
한∙미 원전동맹, 한∙폴 파트너십으로 동유럽 에너지 및 인프라 사업 협력 토대 다져
(사진=)
현대건설 윤영준 사장(왼쪽부터)과 폴란드건설협회 다미안 카즈미에르작 부회장이 신규 원자력 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현대건설)

[한국M&A경제] 현대건설이 폴란드 현지 기관 및 기업과 협력 네트워크를 구축하며 동유럽 원전∙신에너지∙인프라 분야 진출의 교두보 마련에 나섰다. 

폴란드 크리니차 경제포럼에 민∙관 합동 한국사절단의 일원으로 참석한 현대건설은 이번 방문을 계기로 폴란드건설협회, 폴란드원자력연구원 및 현지 유력 건설사와 업무협약을 맺고 원자력사업을 포함해 신재생에너지∙공항∙스마트시티 등 핵심 인프라 구축을 위한 협력의 토대를 다졌다. 

현대건설은 지난 12일(현지시간) 폴란드의 수도 바르샤바에서 폴란드건설협회와 ‘신규 원자력 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을 계기로 양사는 폴란드 건설 관련 정책∙업계동향, 현지정보, 전문기술의 활발한 교류를 통해 신규 원전 프로젝트 발굴을 위한 적극적인 협력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다. 

이어 같은 날 폴란드원자력연구원(NCBJ, National Centre for Nuclear Research)과도 ‘원전 연구개발(R&D) 및 연구용 원자로 협력에 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폴란드원자력연구원은 1952년 설립된 폴란드 최대 원자력 연구기관이다. 핵 물리, 방사선 의학, 재료 등 원자력 전 분야에 걸친 연구를 수행하고 있다. 이번 협약으로 양사는 ▲원자력 R&D ▲연구용 원자로 ▲원자력 안전 ▲원자력 기술 및 인력 교류 등에 대한 전반적인 협력체계를 구축하기로 합의했다. 

현대건설은 대한민국 최다 원전 건설 실적 및 한국형 대형원전의 해외 첫 수출을 통해 글로벌 톱티어 원전기업으로서 경쟁력을 입증한 바 있다. 이를 기반으로 소형모듈원전(SMR), 원전해체, 사용후핵연료 임시 저장시설 등 원자력 전 분야에 걸친 관리∙대응체계를 구축하고 세계적인 원전기업들과 전략적 협력체계를 견고히 하는 등 ‘원전 토탈 솔루션 프로바이더’(Total Solution Provider)로서 행보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지난 4월에는 미국측 원전 파트너 홀텍과 함께 동유럽 SMR 진출사업을 확보한 데 이어 한∙미 에너지 파트너십에서 홀텍사 및 국내 공적 금융기관과 3자간 업무협약을 체결, 글로벌 원전사업 공동 발굴을 위한 다각적 지원체계와 협력 토대를 구축한 바 있다. 

이번 협약을 통해 현대건설은 폴란드 신규 원전 건설의 초석을 다지는 한편 현지 유력 건설사 이알버드(ERBUD), 유니베프(UNIBEP)와 신재생에너지 및 인프라 분야 협력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하며 신공항, 도심 인프라, 스마트시티 분야에서도 긴밀한 협력을 이어갈 방침이다. 

폴란드와의 주요 파트너십 체결에 따른 동유럽 진출 기반 조성을 위해 현지 사무소 설립을 추진한다. 폴란드의 수도 바르샤바에 신설하는 현지 사무소는 동유럽 진출을 위한 전초기지로서 현지 상황을 신속하게 파악하고 현지 기업과 밀접한 협력관계를 유지하여 신규 수주 기회를 확보하는 등 주변국 사업 확장에도 적극 임할 계획이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이번 폴란드 방문을 통해 폴란드의 새로운 경제적 도약 가능성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양국 간 상호 교류 증진으로 폴란드 에너지·인프라 확충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방문을 계기로 현대건설은 폴란드의 주요 기관 및 기업과 협력체계를 구축했다”며 “양국 정부의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기반으로 민간 차원의 파트너십을 강화해 실질적인 성과를 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국M&A경제=박진우 기자] pjw@kmna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