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21 10:36 (금)
레지던스 호스피탈리티 전문기업 ‘지냄’, 교보증권 주관사 선정∙∙∙IPO 상장 추진
레지던스 호스피탈리티 전문기업 ‘지냄’, 교보증권 주관사 선정∙∙∙IPO 상장 추진
  • 이용준 기자
  • 승인 2023.03.31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활형 숙박 브랜드 ‘와이컬렉션’, 프랜차이즈 호텔 ‘더리프’ ‘언바운디’ 운영
고품격 레지던스 전문 중장기 숙박 플랫폼 ‘와이컬렉션 스테이’ 론칭
신성장 동력 확보를 위한 실버 시장 공략
매출 200억 원 달성 및 순이익 흑자 유지 목표
(사진=)

[한국M&A경제] 레지던스 호스피탈리티 전문기업 지냄(대표 이준호)이 기업공개(IPO) 준비를 위해 대표 주관사로 교보증권을 선정했다고 31일 밝혔다.

2014년 설립된 지냄은 온∙오프라인 게스트하우스 예약 중개 및 가맹, 위탁 운영 사업을 전개하다 2021년 레지던스 전문 호스피탈리티 사업으로 피봇팅에 성공했다. 현재 생활형 숙박 브랜드 ‘와이컬렉션’과 프랜차이즈 호텔 ‘더리프’ ‘언바운디’를 운영하고 있다. 또 고품격 레지던스 전문 중장기 숙박 플랫폼 ‘와이컬렉션 스테이’를 론칭하고 성공적으로 시장에 안착시키며 빠르게 사업을 확장하고 있다.

나아가 지냄은 초고령화 사회를 앞두고 신성장 동력 확보를 위한 실버 시장도 공략하고 있다. 실버 세대를 위한 시니어 타운 및 스마트시티 구축에 참여하고 있으며 올해 상반기 내로 5070 액티브 시니어를 타깃으로 삼은 라이프케어 서비스 플랫폼 ‘고요’(GO:YO)를 론칭할 계획이다.

지난해 지냄은 전년 대비 700% 이상 신장된 매출을 기록, 시장 불확실성에도 수익성을 개선하며 영업이익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올해는 매출 200억 원 달성 및 순이익 흑자 유지를 목표로 삼고 있다. 기존 사업은 물론 실버 사업 활성화에 나설 방침이며 이를 위한 인력 확충 및 IPO를 대비한 자금 수혈도 마친 상태다.

이준호 대표는 “이번 주관사 선정을 시작으로 전략적 접근을 통해 향후 상장 준비의 초석을 차근히 마련해 나아갈 예정”이라며 “지냄은 현재 영위하고 있는 레지던스 사업을 통해 아시아 시장을 리딩하는 호스피탈리티 기업으로서 가치를 높이겠다”고 전했다. 이어 “MZ세대부터 시니어 세대까지 전 세대를 아우를 수 있는 숙박∙레저 서비스와 콘텐츠를 발굴해 변화하는 시장 환경에서 지속해서 수익화를 실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국M&A경제=이용준 기자] news@kmna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