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12 11:04 (수)
11번가, SOVAC마켓 올해 거래액 120억 원↑∙∙∙착한 쇼핑 문화 선도
11번가, SOVAC마켓 올해 거래액 120억 원↑∙∙∙착한 쇼핑 문화 선도
  • 구나연 기자
  • 승인 2022.12.30 0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OVAC마켓에서 올해 총 27만 명 가치 소비 동참
소비로 가치관 드러내는 ‘미닝아웃’ 트렌드 확산
뚜렷한 매출 증대 효과로 탄탄한 유통판로 자리매김
사진=11번가
사진=11번가

[한국M&A경제] 11번가(대표 하형일)가 이커머스 업계 유일한 사회적기업 상품 전문관 ‘SOVAC마켓’의 올 한해(22년 1월~12월 29일) 누적 결제거래액이 120억 원을 돌파했다고 30일 밝혔다. 

SOVAC(Social Value Connect) 마켓은 SK그룹이 주관하는 국내 최대 민간 사회적 가치 플랫폼으로 11번가가 지난해 7월 SK그룹의 사회적기업 ‘행복나래’와 협업해 오픈한 사회적기업 상품 전문관이다. 사회적기업, 협동조합, 마을기업, 소셜벤처 등 사회적경제기업이 셀러로 입점해 사회적 가치를 지향하는 다양한 상품을 선보이고 있다. 

소비를 통해 자신의 신념과 가치관을 드러내는 ‘미닝아웃’(meaning out) 트렌드가 확산되고 있다. 올해 총 27만 명에 달하는 고객이 SOVAC마켓에서 구매하며 가치 소비에 동참했다. 특화된 상품만을 판매하는 특수성을 고려하면 SOVAC마켓의 올해 거래액 120억원 돌 파는 괄목할만한 성과다. 

현재 SOVAC마켓에서 활동 중인 셀러는 640여 곳으로 지난해 오픈 초기 보다 3배 가까이 급증했다. 11번가는 SOVAC마켓과 ‘LIVE11’을 연계한 라이브 방송, 정부기관 등과 협업한 기획 프로모션 등 고객들이 ‘착한 쇼핑’을 쉽게 실천할 수 있는 구매 환경을 제공해 셀러와 고객의 적극적인 동참이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SOVAC마켓은 입점 셀러에 탄탄한 유통판로로 자리매김했다. 지역사회에 이익을 환원하는 예비사회적기업 ‘갓해물’은 최근 인기인 밀키트 형태의 ‘갓해물탕’을 판매해 고객의 입소문을 타는 등 입점 1년 만에 누적 거래액 2억 원을 달성했다. 

결식 우려가 있는 지역 아동과 노인을 후원하는 사회적기업 행복은 11번가 라이브 방송과 특별 기획전 등을 통해 ‘행복한 바비큐 폭립’ 시리즈를 판매해 안정적으로 매출을 확보했고 최근 3개월 거래액이 전년 동기간 대비 43% 증가했다. 

저소득층의 일자리 창출을 지원하는 소셜벤처기업 티에스티코리아의 ‘레오니오 세탁티슈’ 또한 SOVAC마켓에서 아이디어 상품으로 눈길을 끌면서 올해 1억 원 이상 판매됐다. 

11번가 백창돈 대외협력담당은 “쇼핑을 통해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고자 하는 SOVAC마켓의 취지에 공감한 고객의 참여와 관심이 꾸준히 늘고 있다”며 “행복나래와 협력해 온라인 사업 운영과 판매에 어려움을 겪는 사회적경제기업의 상품을 지속 발굴, ESG경영을 강화하면서 ‘착한 쇼핑’ 문화를 선도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M&A경제=구나연 기자] news@kmna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