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5-27 09:55 (월)
11번가 타운홀 미팅 진행∙∙∙”2023년, 11번가 2.0의 본격 실행”
11번가 타운홀 미팅 진행∙∙∙”2023년, 11번가 2.0의 본격 실행”
  • 구나연 기자
  • 승인 2022.12.23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달 초 11번가 각자대표 체제 전환 첫 타운홀 미팅 진행
하형일 대표, “올해 성장을 위한 노력의 성과로 2.0 변환의 초석 구축”
안정은 대표, “과거에 얽매이지 않은 지속적인 문제해결 노력”
(왼쪽부터)하형일 각자대표와 안정은 각자대표(사진=11번가)
(왼쪽부터)하형일 각자대표와 안정은 각자대표(사진=11번가)

[한국M&A경제] 11번가(각자대표 하형일∙안정은)가 각자대표 체제 전환 후 첫 구성원 대상 타운홀 미팅을 통해 2023년 ‘11번가 2.0’의 본격적 실행에 나선다고 23일 밝혔다. 

앞 11번가는 지난 22일 11번가 서울스퀘어 사옥에서 ‘2023 Leap Forward’ 구성원 대상 타운홀 미팅을 진행했다. 하형일 대표는 “지난 5월 제시한 ‘11번가 2.0’으로의 변환은 아마존 글로벌 스토어, 직매입 ‘슈팅배송’, 우주패스, 마이데이터, SK페이 오프라인 결제 등 각 사업 영역의 괄목할 성장을 기반으로 변환의 초석 구축을 성공적으로 이뤄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그는 “2023년은 이를 기반으로 본격적인 ‘11번가 2.0’ 실행의 원년이 될 것”이라며 “11번가의 플랫폼 경쟁력과 잠재력을 기반으로 IPO를 포함해 기업가치 극대화를 위한 성장노력을 지속해 치열한 e커머스 시장에서 중장기적으로 주도적 사업자가 될 수 있도록 함께 만들어 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11번가는 올해 ‘Apple 브랜드관’ 론칭과 ‘슈팅배송’의 성장으로 배송경쟁력 강화는 물론 전년 대비 매출액이 약 40%(연말 추정) 증가하는 효과를 얻었다. ‘아마존 글로벌 스토어’는 론칭 첫해보다 구매고객 수가 73% 증가했고 이미 수천만개에 달하는 판매 상품에 향후 글로벌 확장을 통해 추가 상품경쟁력 강화를 계획하고 있다. 

‘우주패스 slim’의 출시와 연간멤버십 론칭을 통해 11번가의 멤버십 회원 수는 11월 기준 전년 대비 142% 증가했다. 11번가는 앱(App) 기준 MAU 1천만 돌파, 마이데이터 서비스 ‘머니한잔’ 론칭, SK페이 오프라인 2만 2,000개 매장 결제서비스 확대 등 11번가의 본원적 플랫폼 경쟁력 강화와 차별화 서비스를 지속해서 선보여 왔다. 

안정은 대표는 “치열한 경쟁과 더불어 수익성과 생존을 동시에 걱정해야 하는 현재 시장 상황에서 11번가가 집중해야 하는 가치와 우리에게 필요한 것들을 고민할 시간”이라며 “과거의 방식에 얽매이지 않고 근본적 원인(Root Cause)을 찾아 지속적인 문제해결에 집중함으로써 11번가가 구매고객과 판매자 모두가 가장 먼저 떠올리는 커머스 서비스가 되도록 노력하자”고 당부했다. 

한편 11번가는 2023년 ‘11번가 2.0’의 본격적인 실행을 위해 ▲기본 커머스 경쟁력 확보(배송, 가격, 상품 셀렉션) ▲구매자 판매자 참여 가치(신규BM, 트래픽, 채널확대) 강화 ▲서비스 지속가능한 신규 가치 창출에 중점을 두고 이에 기반한 핵심과제 달성에 총력을 다할 계획이다. 

각자대표 체제의 11번가는 신규사업 전략 전문가인 하형일 대표가 다양한 성장전략을 바탕으로 11번가의 기업가치 증대에 전념하고 안정은 대표가 사업 전반의 성과와 차별적 경쟁력 강화에 집중하게 된다. 11번가 측은 “각자 대표 체제로 역동적으로 변화하는 e커머스 시장에 신속하고 정확한 의사결정으로 더 기민하게 대응해 신성장동력 확보와 서비스 고도화, 한층 강화된 고객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국M&A경제=구나연 기자] news@kmna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