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21 10:36 (금)
제주센터, 컨텍 지분 일부 매각∙∙∙시드머니 투자사업 첫 이익실현
제주센터, 컨텍 지분 일부 매각∙∙∙시드머니 투자사업 첫 이익실현
  • 박진우 기자
  • 승인 2022.11.14 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컨텍 지분 일부 매각∙∙∙원투자금 대비 14배↑
회수금은 제주 스타트업 육성에 재투자
컨텍 우주지상국(사진=제주창조경제혁신센터)
컨텍 우주지상국(사진=제주창조경제혁신센터)

[한국M&A경제] 제주창조경제혁신센터가 2018년 시작한 시드머니 투자사업의 첫 이익실현에 나선다. 

제주창조경제혁신센터(센터장 이병선, 이하 제주센터)는 현재 보유하고 있는 컨텍의 주식 중 3분의 1을 매각해 약 1억 4,400만 원을 회수한다고 14일 밝혔다. 이는 원투자금 대비 14배 넘는 금액이다. 

제주센터는 제주특별자치도(이하 제주도, 도지사 오영훈)와 함께 운영 중인 ‘시드머니(Seed Money)투자사업’을 통해 지난 2018년 컨텍에 3,000만 원을 투자했다. 투자 직후 컨텍이 우주지상국 설립에 필요한 부지를 마련할 수 있도록 제주테크노파크와 연계해 후속 지원했다. 

이를 기반으로 컨텍은 지난 2020년 6월 제주 용암해수단지에 아시아 최초의 첫 민간 우주지상국 구축을 완료하고 해외위성 대상 서비스를 시작했다. 컨텍은 이후 연이어 시리즈 B, C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 

제주센터는 그동안 추진해온 지역 스타트업 생태계의 선순환 구조를 만들기 위해 이번에 컨텍 주식의 부분 회수를 결정했다. 회수금은 제주도와 협의해 제주 스타트업 육성을 위해 재투자할 계획이다. 이번 회수로 제주센터는 스타트업의 발굴부터 보육, 투자, 육성, 회수, 재투자로 이어지는 생태계의 선순환 구조를 만들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드머니 투자사업은 제주센터가 제주도 출연금으로 지난 2018년부터 시행하고 있다. 제주와 상생할 수 있고 성장 가능성이 있는 유망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시드머니 투자를 집행한다. 현재까지 24개사에 11억 2,000만 원을 투자했다. 

컨텍은 우주지상국을 통해 얻은 위성 데이터를 송∙수신하고 분석해 영상활용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뉴스페이스 분야 스타트업이다. 전 세계에 6곳의 우주지상국을 운영하고 있으며 아마존, 스페이스X, 에어버스 등 글로벌 기업에 위성 데이터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지난 6월에는 누리호 2차 발사 임무에 참여해 알래스카, 스웨덴, 아일랜드의 우주지상국을 활용해 누리호 성능검증위성과의 교신을 지원했다. 

컨텍은 이후 글로벌 우주지상국 네트워크를 구축하기 위해 지난해 120억 원 규모의 시리즈B 투자를 유치한 데 이어 올해 610억 원 규모의 시리즈C 투자유치에 성공했다. 이로써 누적 투자유치액이 746억 3,000만 원에 이른다. 컨텍은 연말까지 6개의 우주지상국 추가로 설치해 전 세계 12개의 지상국을 운영할 계획이다. 

컨텍은 향후 우주지상국 운영을 통한 데이터 서비스뿐만 아니라 자체 인공위성 발사와 발사장 건립 등을 계획하고 있다. 내년 12월 자체 제작한 인공위성을 미국 플로리다주에서 발사하는 게 목표다. 이 발사가 성공할 경우 국내 민간기업이 최초로 쏘아 올린 우주발사체가 될 전망이다. 

제주센터 이병선 센터장은 “제주센터의 시드머니 투자사업에서 첫 이익실현 사례가 나오게 된 것은 지역 창업생태계의 선순환 구조를 만든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면서 “이번에 회수한 재원을 바탕으로 조성할 추가 펀드와 다양한 후속 지원사업을 통해 제주의 스타트업 생태계를 더욱 힘있게 발전시켜 나아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M&A경제=박진우 기자] pjw@kmna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