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12 11:04 (수)
한사투-비엔지파트너스, 넷제로 스타트업 투자 위한 ESG 펀드 조성
한사투-비엔지파트너스, 넷제로 스타트업 투자 위한 ESG 펀드 조성
  • 구나연 기자
  • 승인 2022.09.15 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넷제로 테크 스타트업 육성∙투자 및 ESG 생태계 강화 위한 업무협약 체결
‘넷제로테크 임팩트 개인투자조합’ 위한 결성 총회를 개최
100억 원 규모 ESG 펀드 조성∙∙∙“넷제로 테크 분야 스타트업 성장↑”
(사진=)
(왼쪽부터)임대웅 비엔지파트너스 대표, 이순열 한국사회투자 대표, 이종익 한국사회투자 대표, 이한경 에코앤파트너스 대표, 이종현 아시아 벤처 필란트로피 네트워크(AVPN) 한국 대표부 총괄 대표의 모습(사진=한국사회투자)

[한국M&A경제] 비영리 임팩트투자사이자 액셀러레이터인 한국사회투자(대표 이종익∙이순열, 이하 한사투)는 넷제로전문기관 비엔지파트너스(Beyond Net Zero PARTNERS, 대표 임대웅)와 함께 넷제로 테크 스타트업 투자를 위한 ESG 펀드 조성을 본격화한다고 15일 밝혔다. 

앞서 양 기관은 지난 6월 ‘넷제로 테크 스타트업 육성∙투자 및 ESG 생태계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맺은 후 지난 8일 ‘넷제로테크 임팩트 개인투자조합’에 대한 결성 총회를 개최했다. 

넷제로테크 임팩트 개인투자조합은 한사투가 업무집행조합원(GP)을 맡았으며 넷제로 첨단 테크 기업 투자에 관심이 많은 ESG, 넷제로 전문가와 법인 투자자 등이 일반조합원(LP)으로 참여했다. 

공동운영위원장은 이종익 한사투 대표, 임대웅 비엔지파트너스 대표, 이종현 아시아 벤처 필란트로피 네트워크(AVPN) 한국 대표부 총괄 대표가, 이한경 에코앤파트너스 대표, 이순열 한국사회투자 대표가 운영위원으로 이름을 올렸다. 

한사투는 한국형 녹색분류체계(K-Taxonomy)의 녹색경제활동 범주와 기준에 따른 선진적 투자를 수행할 계획이다. 기존에 확보하고 있는 ESG 관련 스타트업 풀 중에서 녹색분류체계의 기준을 충족하는 넷제로 테크 스타트업을 선정해 넷제로에 실질적으로 기여할 수 있는 기업에 투자한다는 방침이다. 

한국형 녹색분류체계는 ▲온실가스 감축 ▲기후변화 적응 ▲물의 지속가능한 보전 ▲자원순환 ▲오염방지 및 관리 ▲생물다양성 보전의 6대 환경 목표에 기여하는 녹색경제활동을 분류한 것으로 69개의 세부 녹색경제활동으로 구성됐다. 

이 과정에서 정부의 한국형 녹색분류체계 개발 과정에 참여한 비엔지파트너스의 역할도 기대된다. 비엔지파트너스는 주요 대기업, 금융그룹, 공기업 등의 넷제로 전략 자문과 정부의 기후변화 관련 정책 자문을 수행하고 있다. 정부의 탄소배출권거래제도 설계, 녹색금융 정책 개발, EU 탄소국경조정제도 대응 전략 수립 등이 대표적이다. 

또 국내∙외 탄소배출권 사업을 개발∙투자하고 있다. 조만간 넷제로 첨단기술 투자∙육성 전문 액셀러레이터로서 중소벤처기업부 등록을 앞두고 있다. 

양 기관은 이번 조합 결성을 시작으로 약 100억 원 대 ESG 펀드 조성에 속도를 낼 계획이다. 이종익 한사투 대표는 “넷제로는 미래세대의 생존과 직결되는 중요한 과제”라며 “향후 펀드 조성으로 참여 파트너사의 ESG 경영이 강화되고 넷제로 테크 분야 스타트업의 성장으로 생태계가 커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임대웅 비엔지파트너스 대표는 “전 세계적으로 넷제로 실현에 필요한 자본투자가 매년 6,000조 원에 달한다”며 “넷제로 기술과 녹색금융을 연결시키기 위한 넷제로 테크 투자 생태계를 조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국M&A경제=구나연 기자] news@kmna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