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18 11:03 (목)
넷스파, 15억 원 규모 시리즈A 브릿지 유치∙∙∙“폐어망 업사이클링 공급망 구축”
넷스파, 15억 원 규모 시리즈A 브릿지 유치∙∙∙“폐어망 업사이클링 공급망 구축”
  • 이용준 기자
  • 승인 2022.07.20 1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HGI, 대성창업투자 참여
재생 나일론 펠릿화 시설 설비 구축 및 소재 범용성 확대 계획
폐어망 자동 분류, 섬유화 기술 보유
(사진=)

[한국M&A경제] 폐어망 리사이클 소셜벤처 기업 넷스파(대표 정택수)가 최근 15억 원 규모의 시리즈A 브릿지 투자를 유치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투자에는 KDB 대성-HGI 그린임팩트투자조합을 공동 운용하는 에이치지이니셔티브(이하 HGI)와 대성창업투자가 참여했다. 넷스파는 이번 투자를 기반으로 재생 나일론의 펠릿화 시설 설비를 구축하고 소재 범용성을 확대할 계획이다. 

넷스파는 부산창조경제혁신센터(센터장 송용준, 이하 부산센터)는 우수 보육기업이다. 넷스파는 부산센터에서 지역 소셜벤처 육성사업 예비창업자 액셀러레이팅부터 그린뉴딜 소셜벤처 액셀러레이팅까지 2년의 보육 과정을 거쳤다. 초기 사업계획 구체화, 임팩트 기업설명회(IR), 씨앗(SIAT) 매칭 멘토링, 임팩트 리포트 제작 등 다양한 지원을 받으며 성장을 가속화 했다. 

이번 투자에 참여한 HGI는 부산센터 임팩트 민간협력파트너인 씨앗 멤버로 부산센터와 함께 넷스파 성장을 지원했다. 시드 투자부터 시리즈A 투자까지 진행한 ‘임팩트 스퀘어’도 씨앗 멤버다.

 

(사진=)
ⓒ픽사베이

넷스파는 폐어망과 같은 해양쓰레기를 재활용해 의류용 장섬유, 자동차∙전자기 부품 등을 생산하는 부산시 소재 기술기반 해양 소셜벤처 기업이다. 올해 하반기 내로 부산시 강서구 소재 자원순환단지 내에서 폐어망 양산 플랜트 가동에 돌입해 섬유, 엔지니어링 플라스틱 용도의 재생 나일론 원료 공급을 본격적으로 시작할 예정이다. 

넷스파는 재생 나일론의 본격적인 양산과 더불어 SK에코플랜트 등 협력기업과 함께 국내 해양폐기물 순환경제 밸류체인을 구축하고 있다. 안정적인 공급망을 마련하면서 소재 고도화를 통해 다양한 용처의 고객군을 확장해 나아간다는 방침이다. 

HGI 고재호 이사는 “지금까지 폐어망은 수거와 재활용의 경제성이 낮아 대부분 방치돼 해양생태계 오염의 큰 원인 중 하나였다”며 “넷스파는 이를 자동으로 분류하고 섬유화하는 기술력을 기반으로 다방면의 협력을 통해 폐어망 업사이클링 공급망을 구축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사회문제 해결과 재무적 성장을 함께 추구하는 긍정적인 사업모델을 만들어 가고 있는 기업”이라며 “경쟁력 있는 기술력을 보유하면서 소셜임팩트와 ESG에 강점이 있는 기업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만큼, 향후 높은 성장을 이뤄낼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넷스파 정택수 대표는 “이번 투자금을 통해 플랜트 완공 시점에 맞춰 펠릿화 설비를 선제로 구축해 고객사 니즈에 빠르게 대응하겠다”며 “해양폐기물 베이스의 재생 소재 고도화를 이루는 것이 목표”라고 전했다. 

[한국M&A경제=이용준 기자] news@kmna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