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18 11:03 (목)
신한금융, ‘아파트멘터리’에 100억 원 투자∙∙∙“디지털 생태계 확장 나설 것”
신한금융, ‘아파트멘터리’에 100억 원 투자∙∙∙“디지털 생태계 확장 나설 것”
  • 김지민 기자
  • 승인 2022.04.11 0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니어 고객 맞춤 인테리어 패키지 개발 등 협업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한국M&A경제] 신한금융그룹(회장 조용병)은 국내 금융사 최초의 디지털 전략적 투자(SI) 펀드 ‘원신한 커넥트 신기술투자조합 제1호’를 통해 인테리어∙리모델링 전문 프롭테크 스타트업 아파트멘터리(공동대표 윤소연∙김준영)에 100억 원 투자를 진행한다고 11일 밝혔다. 

프롭테크 분야는 부동산 중개 플랫폼에서 출발해 다양한 분야로 확장하며 높은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산업이다. 이번에 투자 결정된 아파트멘터리는 프롭테크 영역에서 디자인 모듈화 및 프라이스태그 시스템(가격 정찰제)을 기반으로 성장하고 있는 아파트 인테리어∙리모델링 전문 스타트업이다. 

이번 투자를 기반으로 신한금융은 인테리어 수요자를 위한 할부금융 등의 금융서비스 및 그룹의 디지털 헬스케어 사업과 연계한 시니어 고객 맞춤 인테리어 패키지 개발 등 다양한 분야에서 아파트멘터리와 협업할 계획이다. 

신한금융 관계자는 “다양한 분야로 확장할 수 있는 프롭테크 스타트업과 파트너십을 맺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기업과 투자 기반의 협업으로 디지털 생태계를 확장해 나감으로써 그룹의 비전인 ‘더 쉽고 편안한, 더 새로운 금융’을 실천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신한금융은 지난해 4월 디지털 생태계 조성을 위해 유망 벤처∙스타트업에게 투자를 목적으로 총 3,000억 원 규모의 ‘원신한 커넥트 신기술투자조합 제1호’펀드를 조성했다. 현재까지 이번 투자를 포함해 헬스케어 기업 ‘창헬스케어’, 중고거래 플랫폼 ‘번개장터’, 메타버스 전문 기업 ‘갤럭시코퍼레이션’, 명품 플랫폼 ‘발란’, AI 전문기업 ‘자이냅스’ 등 16개 기업에 총 2,165억 원을 투자했다. 펀드 운용(GP)은 신한캐피탈에서 담당하고 있다. 

[한국M&A경제=김지민 기자] kjm@kmna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