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12 11:04 (수)
DHP, ‘디지털 헬스케어 분야 스타트업’ 투자 전문 펀드 신규 출범
DHP, ‘디지털 헬스케어 분야 스타트업’ 투자 전문 펀드 신규 출범
  • 이용준 기자
  • 승인 2024.05.16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7년 이후 일곱 번째로 결성된 디지털 헬스케어 전용 펀드
DHP 투자 회사, 현재까지 총 955억 원의 후속 투자 유치 성과 달성

[한국M&A경제] 디지털 헬스케어 분야 스타트업에 투자하는 전문 펀드가 새롭게 출범했다. 

디지털 헬스케어 스타트업 전문 투자사 디지털 헬스케어 파트너스(대표 최윤섭, 이하 DHP)는 디지털 헬스케어 스타트업에 집중 투자하는 펀드인 ‘DHP개인투자조합제7호’의 등록을 최근 중소벤처기업부로부터 승인받았다고 16일 밝혔다.

DHP는 최윤섭 대표를 비롯한 디지털 헬스케어 전문가들을 주축으로 지난 2016년에 설립됐다. 이후 디지털 헬스케어 스타트업 투자에만 집중해온 전문 투자회사다. 지금까지 총 40여 개의 디지털 헬스케어 스타트업에 투자해왔다. 

이번 펀드는 2017년 이후 일곱 번째로 결성된 디지털 헬스케어 전용 펀드다. 업계에서는 코로나19 판데믹을 계기로 디지털 헬스케어가 큰 주목을 받기 이전부터 일찍이 이 분야를 개척해온 DHP를 선구적인 전문 투자사로 평하고 있다. 특히 이번 펀드에는 유수의 대학병원 교수를 포함한 의료 전문가를 비롯해 기업공개(IPO)에 성공한 선배 헬스케어 스타트업 창업가 다수가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DHP는 최근 기술성 평가를 통과하고 상장 예심 청구를 진행한 AI 기반 유전체 분석 서비스 ‘쓰리빌리언’을 비롯해 당뇨 관리 앱 ‘닥터다이어리’, 만성질환 관리 ‘휴페이포지티브’, 동물병원 전자의무기록(EMR) ‘벳칭’과 같은 메디컬 스타트업 뿐만 아니라 미용 성형 플랫폼 ‘강남언니’, 여성 건강 스타트업 ‘해피문데이’, 정신 건강 스타트업 ‘블루시그넘’ 등 웰니스 스타트업까지 디지털 헬스케어 분야 전반에 폭넓게 투자해왔다. DHP가 투자한 회사들은 지금까지 총 955억 원의 후속 투자를 유치하는 성과를 보였다.

이번 펀드를 통해 DHP는 내년 상반기까지 10개 내외의 디지털 헬스케어 스타트업에 적극적으로 투자한다는 목표다. 특히 극초기 스타트업의 시드 투자뿐만 아니라 시리즈A ∙B 등 성장 단계의 벤처투자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할 계획이다.

DHP 최윤섭 대표는 “DHP는 스타트업 투자를 통해 의료 혁신을 이루려는 미션을 가진 투자사”라고 말했다. 이어 “최근 국내 디지털 헬스케어 시장이 폭발적으로 성장하면서 DHP에 투자를 요청하는 스타트업 역시 양적∙질적으로 크게 성장하고 있다”며 “성장하는 디지털 헬스케어 시장의 기회를 잡기 위해 더욱 적극적으로 투자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한국M&A경제=이용준 기자] news@kmna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