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2-29 10:25 (목)
뮤직카우, 성장가능성 입증∙∙∙스틱인베스트먼트 펀드로부터 600억 원 추가 투자 유치
뮤직카우, 성장가능성 입증∙∙∙스틱인베스트먼트 펀드로부터 600억 원 추가 투자 유치
  • 박진우 기자
  • 승인 2023.05.23 0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1,000억 원 투자 이어 600억 원 추가 투자
사진=뮤직카우
사진=뮤직카우

[한국M&A경제] 음악 수익증권 플랫폼 뮤직카우(총괄대표 정현경)는 국내대표 사모펀드(PEF) 운용사 스틱인베스트먼트가 운용하는 펀드로부터 600억 원 규모의 신규 투자를 유치했다고 23일 밝혔다. 

뮤직카우는 지난해 4월 스틱인베스트먼트 펀드로부터 1,000억 원을 투자받은 데 이어 600억 원을 추가로 유치하는 데 성공했다. 

이번 투자는 600억 원 전액 보통주로 신주 발행 방식으로 이뤄지며 기존 투자자만을 대상으로 협상이 진행됐다. 

이로써 현재까지 뮤직카우의 누적 투자 유치금액은 2,140억 원에 달한다. 새롭게 확보한 투자금은 ▲우수 음원 지식재산권(IP) 확보 ▲뮤직카우가 개척한 문화금융 생태계 활성화 ▲글로벌 사업 확대 등을 위해 쓰일 예정이다. 

스틱인베스트먼트 펀드는 전 세계적으로 주목하는 음원 IP의 경제적 가치와 이런 음원 IP를 기반으로 서비스를 운영하며 시장을 선도하는 뮤직카우의 높은 성장 잠재력에 확신을 갖고 이번 추가 투자를 단행했다. 특히 뮤직카우가 지난해 금융당국으로부터 무체재산권 ‘신탁수익증권’으로 공식적으로 인정받게 됨에 따라 금융 제도권 하에서 본격적인 사업 확대 토대를 마련한 점 등이 높이 평가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투자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한 뮤직카우는 한층 견고한 재무구조 확보와 함께 음원 IP 사업 및 시장 확대를 위한 제반 마련 및 문화 생태계 활성화에 주력할 계획이다. 

뮤직카우는 현재 2만 여 곡의 음원 IP를 확보하고 있으며 시대와 장르를 대표하는 다양한 곡이 거래되고 있다. 음악의 가치를 재발견하고 금융상품으로 재탄생시켜 공유하고 있는 뮤직카우는 단순 투자 플랫폼을 넘어 건강한 문화 생태계 조성에도 앞장서는 중이다. 

그 간 음악 창작자에 대한 실질적인 경제적 지원, 아티스트와 팬과의 소통을 위한 문화 프로그램 기획 등 다양한 방법으로 문화 생태계 활성화에 기여해왔다는 평가다. 

스틱인베스트먼트 관계자는 “뮤직카우는 전에 없던 혁신 서비스로 새로운 투자 트렌드를 만들고 ‘문화금융’이라는 산업을 개척해낸 기업”이라며 “지난해 제도권으로 정식 편입됨에 따라 앞으로의 성장가능성이 무궁무진하다는 점을 높게 평가해 이번 투자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다양한 지원을 통해 성장 가속에 힘을 보탤 것”이라고 전했다. 

뮤직카우 관계자는 “스타트업에 대한 국내∙외 투자 시장이 침체된 상황 속에서도 대규모 추가 투자유치를 받을 수 있게 돼 기쁘다”며 “뮤직카우의 서비스 경쟁력과 높은 성장 가능성을 기반으로 추가적인 성장 동력을 확보한 만큼, 국내는 물론 해외 시장에서도 더욱 가시적인 성과를 만들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국M&A경제=박진우 기자] pjw@kmna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