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17 11:01 (수)
전기차 폐배터리 재제조사 ‘포엔’, 390억 원 규모 시리즈 B 투자 유치
전기차 폐배터리 재제조사 ‘포엔’, 390억 원 규모 시리즈 B 투자 유치
  • 이용준 기자
  • 승인 2024.07.09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립 약 5년 만에 시리즈 B 유치∙∙∙누적 투자액 467억 원 달성
전기차 폐배터리 중 재사용 가능한 배터리 선별해 재제조하는 기술 개발
(사진=)
포엔 최성진 대표(사진=포엔)

[한국M&A경제] 전기차 폐배터리 재제조사 포엔(대표 최성진)이 390억 원 규모의 시리즈 B 투자를 유치했다고 9일 밝혔다. 

포엔은 지난 2019년 설립 후 이듬해 시드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 2021년 시리즈A 투자 유치에 이어 창립 약 5년 만에 시리즈 B 규모 투자 유치를 이끌어내는 등 빠른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누적 투자액은 467억 원이다. 

포엔은 전기차 폐배터리 중 재사용 가능한 배터리를 선별해 재제조하는 기술을 개발했다. 이를 상용화해 전기차뿐만 아니라 제조 산업 파트너십을 통해 배터리 분야 친환경 산업의 선두주자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자사 배터리 재제조 기술을 기반으로 현대자동차, 기아, LG에너지솔루션, SK ON, CATL 등과 협력을 통해 전기차 배터리 밸류체인 플랫폼을 구축했다. 

이번 투자는 DSC인베스트먼트∙슈미트, 현대차증권, SJ투자파트너스, L&S벤처캐피탈, K2인베스트먼트파트너스, 이앤벤처파트너스 등 국내 주요 벤처캐피탈(VC)이 팔로온(Follow-on) 투자로 포엔에 신뢰를 보였다. 신규 기관 투자는 산업은행, 신한벤처투자, SV인베스트먼트 KDB캐피탈, 현대해상화재보험, 롯데렌탈(롯데벤처스) 등이 참여했다. 

이번 투자금으로 포엔은 배터리 모듈∙팩 개발 및 상용화 등 자사의 기술력 고도화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또 지속 가능한 전기차 산업 및 배터리 보급, 자원의 재활용 등 환경을 보호하고 글로벌 표준의 순환 경제를 이루기 위한 발판을 마련해 글로벌 지사 설립 및 주요 국가의 재제조 배터리 공급을 본격화할 계획이다. 

올해 포엔은 미국, 독일 등 주요 국가에 법인을 설립했다. 미국 라스베가스 개최 ‘CES’에서 혁신상을, 국내 이차전지산업 전문 전시회 ‘인터배터리’에서 ‘사용 후 배터리 최고 혁신상’을 수상했다. 

포엔 최성진 대표는 “이번 투자 유치는 우리 회사의 비전과 기술력 등 신뢰를 기반으로 이뤄졌다”며 “이에 감사한 마음을 전하고 국내에서 고도화한 배터리 재제조 기술을 전 세계에 전파해 지구촌 환경 보호, 자원 순환 등에 기여하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국M&A경제=이용준 기자] news@kmna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