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17 11:01 (수)
영진약품-Dx&Vx, 전략적 MOU 체결∙∙∙혁신신약 포트폴리오 강화
영진약품-Dx&Vx, 전략적 MOU 체결∙∙∙혁신신약 포트폴리오 강화
  • 박진우 기자
  • 승인 2024.07.05 13: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혁신신약 신규 후모물질 발굴 예정
(사진=영진약품)

[한국M&A경제] 영진약품(대표 이기수)이 인공지능(AI) 기반 유전자 분석 기술을 보유한 바이오헬스케어 기업 Dx&Vx(대표 이용구∙권규찬)와 혁신적인 신약개발을 위해 전략적 제휴 협약을 체결했다고 5일 밝혔다. 

양사는 영진약품의 우수한 신약 합성 및 효능 평가 역량과 Dx&Vx의 AI 기반 신약 설계 기술의 제휴를 통해 양사가 보유하고 있는 기술력과 사업적 인프라를 공유함으로써 혁신신약 신규 후보물질을 발굴할 예정이다. 

Dx&Vx는 mRNA 항암백신과 동반진단 서비스 클리덱스(Clidex) 및 디지털 헬스케어 분야로 사업을 확장 중인 바이오헬스케어 기업이다. 독자적으로 구축한 AI 기술을 활용해 단기간 동안 소량의 물질 합성으로 경구용 비만치료(GLP-1RA) 신약 후보물질의 전임상 단계에서 우수한 효과를 나타낸 바 있다. 

이번 협약은 AI 기술을 활용해 신약 개발에 소요되는 시간과 비용을 대폭 절감하고 이를 통해 임상 단계에서 효율성과 성공률을 높이는 것을 목표로 한다. 영진약품은 혁신신약 신규 후보물질 발굴에 속도를 높여 신약연구 포트폴리오를 강화하고 글로벌 제약 시장에서의 경쟁력을 강화해 나아갈 계획이다. 

영진약품 이기수 대표는 “영진약품의 의약품 개발 전문성과 Dx&Vx의 AI 기술이 만나 좋은 시너지가 창출되길 기대한다”며 “혁신신약 신규 후보물질을 발굴해 영진약품의 R&D역량을 강화해 나아가겠다”고 전했다. 

Dx&Vx 권규찬 대표는 “영진약품과의 협력은 Dx&Vx 신약개발 기술의 실제 적용 기회를 제공한다”며 “향후 클리덱스 동반진단 기술도 제공가능하여 신약 성공 가능성을 높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국M&A경제=박진우 기자] pjw@kmna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