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17 11:01 (수)
문피아 로맨스 웹소설 50종, 로맨스 소설 강국 이탈리아 및 프랑스에 선보인다
문피아 로맨스 웹소설 50종, 로맨스 소설 강국 이탈리아 및 프랑스에 선보인다
  • 박진우 기자
  • 승인 2024.06.14 0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리퍼블릭 웹노블과 수출 계약 체결
현지화 거쳐 이탈리아∙프랑스에 번역∙유통 서비스
(사진=)
(왼쪽부터)문피아 손제호 대표와 북리퍼블릭 웹노블의 웹소설 플랫폼 ‘나래’의 총괄 매니저 디디에 보르그가 업무협약 체결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문피아)

[한국M&A경제] 웹소설 연재 플랫폼 문피아(대표 손제호)는 이탈리아 최대 출판그룹 몬다도리(Mondadori)와 전자책 유통업체 북리퍼블릭이 합작한 회사 ‘북리퍼블릭 웹노블’과 문피아의 로맨스 웹소설 50종에 대한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양사는 지난 11일 문피아 본사에서 각사 대표 및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콘텐츠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계약에 따라 문피아는 웹소설 콘텐츠를 제공하고 북리퍼블릭 웹노블이 현지화를 거쳐 이탈리아와 프랑스 독자를 대상으로 번역 및 유통 서비스하게 된다. 

북리퍼블릭은 한국 웹소설 원소스 멀티유스(OSMU) 성공 사례에서 영감을 받아 이탈리아 최대 출판 그룹 몬다도리와 합작해 북리퍼블릭 웹노블을 설립했다. 산하에 웹소설 전문 플랫폼 ‘나래’를 론칭해 올 하반기부터 본격적으로 이탈리아와 프랑스 독자들에게 웹소설 콘텐츠를 선보일 예정이다. 이탈리아 및 프랑스 내의 현지 창작자와 협업해 새로운 유럽향 OSMU 비즈니스 모델을 창출해 낼 계획이다. 

문피아 손제호 대표는 “문피아 웹소설이 이탈리아 및 프랑스 독자에게 감동을 주기를 바란다”며 “더 많은 작가가 세계 무대에서 활약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몬다도리 필리포 굴리엘모네(Filippo Guglielmo) 최고운영책임자(COO)는 “문피아의 수준 높은 웹소설을 유럽 시장에 선보이게 돼 영광”이라며 “앞으로 양사 간의 포괄적인 협력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문피아는 이번 수출 계약을 계기로 양사의 다양한 협력을 통해 문피아 웹소설의 이탈리아어, 프랑스어 연재 서비스뿐만 아니라 해당 언어권에 대한 출판 등 2차 사업을 적극적으로 모색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한국 웹소설을 대표하는 플랫폼 문피아는 웹소설 IP의 가치가 높아짐에 따라 웹소설 작가의 등용문 역할을 더욱 공고히 하고 있다. 정기적으로 운영 중인 ‘지상최대 웹소설 공모전’과 웹소설 아카데미 외에도 웹소설의 저변을 확대하고 더 많은 작가 육성을 위한 작가 지원 사업을 단계적으로 시행하고 있다. 

[한국M&A경제=박진우 기자] pjw@kmna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