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12 11:04 (수)
“코스닥 상장 도전” 앰틱스바이오, 기술성 평가 통과∙∙∙미생물 감염 및 염증 질환 신약 개발
“코스닥 상장 도전” 앰틱스바이오, 기술성 평가 통과∙∙∙미생물 감염 및 염증 질환 신약 개발
  • 구나연 기자
  • 승인 2024.06.10 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술성 평가 A, BBB 등급 획득∙∙∙올 하반기 코스닥 시장 기술특례상장 목표
손발톱 진균증 치료제, 뉴질랜드서 임상 2상 진행∙∙∙임상대상국가 동유럽으로 확대
(사진=앰틱스바이오)

[한국M&A경제] 미생물 감염병 혁신 신약 및 아토피 치료제 개발 전문기업 앰틱스바이오가 코스닥 기술특례상장을 위한 기술성 평가를 통과하고 코스닥 상장에 도전한다. 

앰틱스바이오(대표 이종승)는 지난달 29일 한국거래소(KRX)에서 지정한 전문평가기관인 기술신용보증기금과 한국기술신용평가로부터 각각 A, BBB 등급을 받아 코스닥 기술특례상장을 위한 기술성 평가를 통과했다고 10일 밝혔다. 

기술성 평가는 코스닥 기술특례상장을 위한 첫 관문이다. 상장을 준비하는 기업의 핵심 기술과 성장 잠재력을 엄밀히 심사하기 위해 마련된 제도다. 통과하기 위해서는 한국거래소가 지정한 전문평가기관 2곳에서 A 등급과 BBB 등급 이상을 받아야 한다. 

이종승 앰틱스바이오 대표는 “앰틱스바이오의 연구개발(R&D) 기술력과 다양한 성과를 기반으로 지속 가능한 성장성을 인정받은 결과”라며 “코스닥 상장 준비에 속도를 내고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하기 위한 도전을 계속하겠다”고 말했다. 

상장 주관사는 대신증권과 유진투자증권이다. 

앰틱스바이오는 미생물 감염병 및 염증 질환 치료제를 개발하는 신약 개발 전문기업이다. 약물 타겟 발굴부터 신규 약물 합성, 약물 전달까지 포괄하는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 국가신약개발사업단, 보건산업진흥원 등이 주관하는 정부 R&D사업을 수주하며 사업성을 인정받은 바 있다. 

항진균제 주요 파이프라인인 손발톱 진균증 치료제(ATB1651)는 임상 1상을 통해 안정성과 내약성을 비롯해 뛰어난 효능을 확인했으며 현재 뉴질랜드에서 글로벌 임상 2상을 진행 중이다. 또 임상대상국가를 유럽의약품청(EMA)의 규제를 받는 동유럽 국가로 확대 중이다. 

ATB1651는 세포벽 내 세포막을 공략해 간이나 신장에 독성을 일으키는 기존 치료제와 달리 진균 세포에만 존재하는 세포벽 구성성분을 타깃으로 해 안정성과 효능을 높인 것이 특징이다. 앰틱스바이오 측은 “새로운 작용기전을 바탕으로 진균을 완전히 제거하는 최초 혁신 신약(First-in-Class)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앰틱스바이오는 ATB1651과 관련해 국내를 비롯한 미국, 일본, 중국 등에서 특허권을 확보했으며 해당 물질에 대한 연구는 의약화학 분야 최고 권위 학술지 <JMC(Journal of Medicinal Chemistry)> 2021년 11월호 표지 논문으로 선정되는 등 학계에서 우수성을 인정받았다. 

앰틱스바이오 측은 “혁신적 작용 기전을 갖는 항진균제 신약 개발 사업은 극히 드물다”며 “최근 글로벌 대형 제약사들이 항진균제 개발 기업과의 인수합병(M&A)에 수조원의 대규모 투자를 단행하고 있는 만큼, 항진균제 시장과 앰틱스바이오의 성장 잠재력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신규 파이프라인인 아토피 피부염 치료제(ATB1606)는 국가신약개발사업단 지원과제로 염증과 가려움증에 탁월한 효능을 보여 기대를 모으고 있다. 올해 임상 1상에 진입할 예정이다. 

이밖에도 앰틱스바이오는 단백질, 항체 등 다양한 약물의 전달플랫폼으로 활용할 수 있는 히알루론산(HA) 기반 신소재를 개발했다. 약물 투여 시 약효를 장기간 지속하게 하는 서방출(徐放出) 약물전달플랫폼으로 최적화시키는 연구도 진행하고 있다. 

해당 소재는 차세대 필러로도 개발 중이다. 지난 1월 해외 수출을 위한 제조품질관리기준(GMP) 적합성인정검사를 통과해 올 하반기 매출 발생이 예상된다. 

한편 앰틱스바이오는 지난해 12월 대상그룹의 지주사인 대상홀딩스와 총 75억 원 규모의 투자계약을 체결했다. 

[한국M&A경제=구나연 기자] kny@kmna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